검색어 입력폼

하이브 "내홍"에도 위버스콘 성황…온오프라인서 4만 관객 동원

연합뉴스 입력 06.17.2024 09:12 AM 조회 621
세븐틴·TXT 등 K팝 톱스타 등 24팀 출연…관객 과반이 외국인 '성과'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브가 주최하는 대형 음악 축제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이 최근 어도어를 둘러싼 내홍에도 이틀간 온오프라인에서 총 4만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하이브는 지난 15∼16일 인천 영종도 인스파이어 리조트에서 열린 이 행사에 오프라인 2만2천명, 온라인 생중계 1만8천명이 각각 함께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작년 행사 2만여명보다 2배가량 늘어난 것이다.

특히 외국인 관객 비중은 오프라인 51.0%, 온라인 63.0%로, 온오프라인 합산 시 외국인이 56.5%를 차지했다.

지난 2월 말 위버스콘 페스티벌 공지 이후 전날까지 엑스(X·옛 트위터)에 게재된 행사 관련 게시물은 약 153만건에 달했다.

하이브는 "4만여 팬들의 순수한 열정이 음악이라는 이름 아래 하나로 뭉친 자리였다"며 "K팝을 넘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뮤직 페스티벌로 발돋움했다"고 자평했다.

올해 행사에는 작년 20팀보다 네 팀 늘어난 24팀이 무대에 올랐다.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엔하이픈, 르세라핌, 보이넥스트도어, 아일릿 등 하이브 소속 가수뿐만이 아니라 김준수, 김재중, 츄 등 다양한 K팝 스타들이 객석을 달궜다. 또 이마세와 요아소비 등 신흥 J팝 스타들도 출연해 음악의 폭을 넓혔다.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은 가수 박진영도 트리뷰트(헌정) 무대 형식으로 여러 후배 가수와 합동 무대를 꾸몄다. 오랜 기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호흡을 맞춘 인연이 있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이 깜짝 등장해 그와 협연을 펼치기도 했다.

도시의 마천루를 형상화한 무대 디자인은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고, 전장 68.5m에 달하는 초대형 LED 스크린은 가수들의 몸짓과 표정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하이브는 각종 체험 부스 줄서기를 앱으로 할 수 있는 '위버스 줄서기' 등의 서비스도 선보였다. 이 서비스 이용 횟수는 양일간 2만4천회에 달했다. 네 컷 사진 촬영 등 다양한 즐길 거리가 마련된 위버스 부스 이용자도 작년보다 배가량 많은 2만명에 육박했다.

하이브는 "이틀간 위버스 접속자는 700만명으로, 평소 월평균 접속자 1천만명의 70%에 달했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