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美 경합주서 바이든 흑인지지율 하락.. 트럼프도 반사이익 못봐"

전예지 기자 입력 06.16.2024 07:05 PM 수정 06.16.2024 07:07 PM 조회 2,098
북부 경합 주인 펜실베이니아와 미시간에서 흑인 유권자 과반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으나 지지율 자체는 2020년 대선 때보다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우 흑인 유권자들의 지지율이 이전보다는 다소 올라가기는 했으나 제대로 된 반사이익은 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USA투데이가 서퍽대학교와 공동으로 9~13일 펜실베이니아주와 미시간주의 흑인 유권자 각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6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의 가상 다자 대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에서 56.2%, 미시간에서 54.4%의 지지를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에서 10.8%, 미시간에서는 15.2%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두 주(州) 여론조사에서 모두 13.8%는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고 답했으며 나머지 인원은 무소속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등 제3의 후보를 찍겠다고 밝혔다.

펜실베이니아 및 미시간주 여론조사에서 각각 76%의 응답자는 2020년 대선 때 바이든 대통령에게 투표했다고 답했다. 

이를 기준으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흑인 유권자 지지는 펜실베이니아에서는 20%포인트, 미시간에서는 22%포인트 가량이 각각 하락했다고 USA투데이는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출구 조사 때 두 주에서 흑인 유권자 92%의 지지를 받았기 때문에 출구 조사 기준으로는 하락치가 더 크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흑인 유권자의 지지율은 이전보다는 다소 높아졌다.

미시간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9%가, 펜실베이니아에서는 8%가 각각 2020년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투표했다고 답했다. 

이를 기준으로 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2020년 대선 때보다 펜실베이니아는 대략 3%포인트 정도, 미시간은 6%포인트 정도가 각각 올라갔다.

다만 이런 상승치는 바이든 대통령의 하락치에 비해서는 소폭이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에게서 이탈한 흑인 유권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전부 옮겨가지 않았다는 의미다. 

특히 펜실베이니아 응답자 65%, 미시간 64%는 성 추문 입막음 돈 재판에서의 유죄 평결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투표 가능성이 더 낮아졌다고 답했다.

또 펜실베이니아 응답자 61%, 미시간은 51%가 만약 자신들이 담당 판사라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징역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각 주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부통령 후보로 흑인을 지명할 경우 투표 의향 변화를 묻는 말에 '트럼프 전 대통령을 투표할 가능성이 더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흑인을 부통령 후보로 낙점했을 때 오히려 역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