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적 의미 ‘Death Café’, LA에서 활발하게 활동중

주형석 기자 입력 06.15.2024 01:33 PM 조회 5,876
2020년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 ‘Death Café’ 숫자 증가세
COVID, 많은 사람들을 자신의 죽음과 직면하게 만들어
많은 사망자 발생에 대처 못하는 상황보며 현타온 사람들
죽음을 원하거나 애도 아니고 죽음 두려워하지 않게 하는 것
최근 들어 LA 지역에서 ‘Death Café’가 성행하고 있다.

LA Times는 어제(6월14일) Life 섹션에서 현대적인 죽음의 카페, Modern Death Café가 LA에서 매우 활발히 활동 중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다.

LA 한인타운 인근 Los Feliz’s Philosophical Research Society, 즉 로스펠리즈 철학연구회 건물 2층에 Death Café가 존재한다.

LA Times가 취재했을 떄 약 12명 정도가 둥글게 앉아 있었는데 그 12명 중 많은 사람들이 처음으로 Death Café에 나와서 무엇을 기대해야할지 확신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로스펠리즈 철학연구회 안뜰에 있는 샌드위치 보드 표지판에 “Welcome! Death Café meeting upstairs.” 라는 글이 눈에 들어왔다.

현대적 Death Café는 지금부터 13년전인 지난 2011년 존 언더우드(Jon Underwood)라는 사람에 의해서 만들어졌다.

당시 38살의 불교를 믿는 학생이자 전 공무원이었던 존 언더우드는 East London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최초의 현대식 Death Café를 운영했다.

존 언더우드는 백혈병에 따른 합병증으로 44살이던 2017년에 갑자기 세상을 떠나버렸지만 그가 시작한 Death Café 운동은 가족에 의해 세상에 알려졌다.

존 언더우드의 어머니와 여동생이 관리하는 웹사이트에는 자신만의 Death Café를 시작하고 싶어하는 사람을 위한 방법 가이드와 전세계 18,000개 이상의 Death Café 목록이 포함된 디렉토리 등이 포함돼 있다.

존 언더우드 산하 단체에서 자원봉사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메건 무니 임상 의료 사회복지사는 2020년 이후에 전세계적으로 Death Café가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코로나 19 팬데믹은 수많은 사람들에게 진지하게 자신의 죽음을 직면하게 만들었고 죽음이 피할 수없다는 느낌으로 다가온 사건이었다.

그래서 실제로 Death Café를 찾아서 죽음에 관해 애기하고 싶은 사람들이 증가했다.

팬데믹이 그렇게 많은 사망자를 만들어냈지만 그같은 세계적 사태에도 대처할 수있는 방법도 없고 어떤 식으로 대처할지 세계 각국이 합의도 이루지 못했다는 점이 수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고 절망애 빠트렸다.  

Death Café 참가자들은 사람들이 크게 오해하는 부분이 있다고 지적한다.

즉 Death Café 라는 명칭 때문에 카페를 찾는 사람들이 죽음을 원하거나 죽음을 애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는 것으로 전혀 사실과 다르고 Death Café에 대해서 모르는 왜곡된 인식이라는 것이다.

Death Café는 사람들이 평소 죽음에 대해서 의견을 나누면서 때가 왔을 때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는 마음을 갖는 것이 그 목적이다.

그런데 한가지 흥미로운 점은 요즘 LA 지역 Death Café 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 참석자들 나이가 젊어지고 있다는 것으로 20대와 30대, 그리고 40대 초반 등이 많에 눈에 띄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들까지 Death Café에 참여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젊은 세대가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들을 많이 잃고 있다는 증거로 보인다고 LA Times는 전했다.

마약, 약물, 알코올 등의 중독 내지 과다 복용과 자살 등이 원인으로 꼽히는데 이렇게 젊은 사람들도 죽음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 최근 트렌드라는 분석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