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LA시 ‘교통단속' 경찰 아닌 교통국이 전담하나

전예지 기자 입력 06.13.2024 06:18 PM 조회 4,523
[앵커멘트]

교통단속 경찰의 인종차별적 행태에 대한 비난이 높아지면서 LA 시가 교통단속을 위한 비무장 행정팀을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저소득지역의 벌금을 제한하고 백미러에 걸린 방향제 등 사소한 이유로 인한 정지 명령을 금지하는 내용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전예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4년 전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

이 사건이 촉발한 시위는 전국으로 퍼졌고 LA시에도 경찰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습니다.

이들은 수색, 체포, 검거과정에서 발생하는 경찰의 인종차별에 대해 지적해왔습니다.

당시 교통단속에서 경찰의 인종차별이 만연하다는 데이터가 쏟아져 나오면서 비무장 행정인력이 투입하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이와 관련 이번주 LA시의회는 LA시 교통국과 관련 부서에 90일 이내로 연구 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교통단속을 위한 비무장 행정팀 신설에 대한 비용과 실현가능성 등을 조사하라는 겁니다.

비무장 행정팀이 신설돼 투입되면, 이들은 일부 교통사고 등 교통문제를 해결하고 조사하게 됩니다.

또, 차량에 정지명령을 내리고 티켓을 발부할 수도 있습니다.

이 밖에도 의회는 가난한 지역사회의 벌금을 제한하고 백미러에 달린 차량방향제나 만료된 차량등록스티커 등 사소한 이유로 인한 정차명령 금지에 대한 연구도 보고서에 담을 것을 요청했습니다.

LA시의회는 2020년부터 LAPD 내 교통경찰을 폐지하고 행정직원들을 투입하는 것에 대해 논의해왔습니다.

일부 시의원들은 앞서 제안이 도로의 안전 문제를 다룰 뿐만 아니라 더욱 심각한 범죄에 대응할 경찰력을 강화시켜 범죄율을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2022년, LAPD는 정차명령 사유의 기준을 강화하고 상황을 문서화해 제출하는 안을 채택했고, 그 결과 교통정지명령은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LAPD 도미닉 최 국장은 “정차명령을 내린 횟수는 적었지만, 이를 통해 회수한 불법총기는 더 많았다”며 “적절하게 사용되면 치안을 개선하는데 좋은 도구가 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경찰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를 저하시킬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전예지입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ang 1달 전
    요즘 엘에이 교통 예절은 거의 남미수준, 신호등 안키고, 아무데나 주차하고, 내차 내마음데로...BLM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