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헤즈볼라, 이틀째 이스라엘 맹공…이스라엘 "이란도 책임"

연합뉴스 입력 06.13.2024 09:58 AM 조회 545
이스라엘 북부 겨냥 로켓 100여발 발사…부상자 2명 발생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가 이스라엘 북부를 향해 이틀 연속 로켓을 대규모로 발사하며 이 지역의 긴장을 고조시켰다.

헤즈볼라는 1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날 이스라엘 북부에 있는 군 시설 6곳을 겨냥해 카추샤, 팔라크 등 로켓을 동원해 일제 사격했다고 밝혔다.

친헤즈볼라 매체인 알마나르TV는 이날 100발 이상의 로켓이 발사됐다고 보도했다.

헤즈볼라는 또 이스라엘군 북부 사령부, 정보 본부, 군 기지 등을 향해 공격용 드론도 발진시켰다고 덧붙였다.

군 소식통은 헤즈볼라가 최소 30기의 드론을 동시에 띄웠으며 이는 지난해 10월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이스라엘군은 헤즈볼라가 쏜 로켓 가운데 40여발과 드론으로 추정되는 비행물체 7기가 국경을 넘었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을 요격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일부 로켓이 방공망을 피해 낙하하면서 20대 남성 2명이 파편에 맞아 경상을 입었고 15건의 화재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헤즈볼라는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최고위급 지휘관인 탈레브 압둘라 등이 사망하자 전날에도 200여발의 로켓과 드론을 동원해 이스라엘을 공격했다.

전날 공격은 가자지구 전쟁이 시작된 이후 지속해서 무력 개입해온 헤즈볼라의 최대 규모 공격 가운데 하나였다.

이스라엘군 헤즈볼라의 공격이 이틀째 이어지자 헤즈볼라는 물론 이를 제지하지 않는 레바논과 헤즈볼라를 지원하는 이란에 경고했다.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인 데이비드 멘서는 "헤즈볼라와 그 후원자인 이란 그리고 레바논 정부가 이번 사태에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면서 "이스라엘은 외교는 물론 다른 수단을 동원해 북부 국경지대 안보를 복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군도 키리야티 예비군 기갑여단과 226 예비군 공수여단이 레바논 내 전투를 가정한 2주간의 훈련을 마쳤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