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범죄도시 4"가 휩쓴 극장가…5월 한국영화 점유율 역대 최고

연합뉴스 입력 06.12.2024 09:15 AM 조회 1,232
외국영화 성적은 저조…작년 할리우드 파업도 영향
'범죄도시4' 상영 중인 영화관 지난달 15일 서울의 한 영화관.



지난달 '범죄도시 4'가 흥행하면서 극장가 전체 매출액과 관객 수에서 한국 영화가 차지하는 비중이 5월 수치로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화진흥위원회가 12일 발표한 5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영화의 매출액 점유율은 64.2%, 관객 수 점유율은 64.9%로 집계됐다. 역대 5월 한국 영화 매출액과 관객 수 점유율로는 최고 기록이다.

한국 영화 매출액과 관객 수 점유율은 극장가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통상적으로 50% 수준이다.

지난달 한국 영화의 선전은 '범죄도시 4'의 흥행에 따른 것이다.

지난달 '범죄도시 4'의 매출액은 593억원으로 한국 영화 매출액(705억원)의 84.1%에 달했다. '범죄도시 4'의 관객 수(617만명)도 한국 영화 관객 수(737만명)의 83.7%를 차지했다.

이 과정에서 멀티플렉스 3사들이 '범죄도시 4'에 스크린을 몰아주다시피 해 스크린 독식 논란을 낳기도 했다.

지난달 외국 영화의 성적은 저조했다.

외국 영화의 지난달 매출액은 393억원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2017∼2019년 5월 평균치(922억원)의 42.6%였다. 관객 수(398만명)도 2017∼2019년 5월(1천82만명)의 36.8%에 그쳤다.

'범죄도시 4'에 스크린을 뺏긴 탓도 있지만, 지난해 할리우드 파업 여파로 마블 신작 등의 개봉이 없었던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등 개봉작 성적도 기대에 못 미쳤다.

지난달 한국 영화와 외국 영화를 합한 전체 매출액은 1천98억원으로 2017∼2019년 5월 평균치(1천476억원)의 74.3%였고, 관객 수(1천136만명)는 2017∼2019년 5월(1천754만명)의 64.7%였다.

'범죄도시 4'의 독식 논란 속에서도 눈에 띄는 성적을 거둔 중·소규모 영화도 있었다.

1년 만에 재개봉한 일본 로맨스 영화 '남은 인생 10년'은 10∼20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어 지난달 13만명의 관객을 모아 독립·예술영화 1위를 차지했다. 지난 4월 3일 재개봉 이후 매출액은 42억원으로 1년 전 개봉 때 매출액(14억원)의 3배에 달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