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손흥민, 각종 거취 보도에 "와전돼 불편…토트넘과 계약 남아"

연합뉴스 입력 06.12.2024 09:06 AM 수정 06.12.2024 04:04 PM 조회 1,233
손흥민 "이겼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축구 간판 손흥민(토트넘)이 거취를 둘러싸고 이어지는 각종 추측성 보도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6차전 중국전(한국 1-0 승)을 마친 후 공동취재구역에서 거취와 관련, "아직 말씀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확하게 오고 가는 이야기가 없는데 와전된 것 같다. 조금 불편한 상황"이라며 "토트넘(잉글랜드)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계속 그렇게 할 거다.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았다"고 강조했다. 현 소속팀에 집중하겠다는 취지다.

올 시즌이 끝나고 2024-2025시즌이 다가오자 현지 매체들은 토트넘의 상황을 다루는 동시에 손흥민의 향후 행보도 추측하고 있다.

손흥민과 토트넘의 현 계약은 2025년 6월까지다. 다만 구단이 계약을 임의로 1년 더 연장할 수 있는 조건이 포함된 걸로 알려졌다.

디애슬레틱은 지난달 말 '토트넘 선수단 뜯어보기'라는 제목의 기사로 손흥민이 2026년까지는 토트넘 유니폼을 입을 걸로 내다봤다.

구단이 별도의 계약을 새로 체결하지 않고, 기존 계약 조항을 살려서 손흥민과 동행을 이어갈 걸로 내다본 셈이다.

2023-2024시즌 도중 일부 현지 매체는 토트넘이 손흥민과 장기 계약을 새로 맺을 수 있다는 관측을 꾸준히 꺼냈다.

더선을 비롯한 영국 대중지는 최근 '옛 스승' 조제 모리뉴 감독이 부임한 튀르키예 프로축구 페네르바체로 이적하는 시나리오를 언급하기도 했다.

지난해 2022-2023시즌이 끝난 시점에서도 한창 손흥민의 이적설이 제기됐다. 행선지로 거론된 곳은 사우디아라비아 프로축구였다.

당시에는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이 손흥민이 4년간 매 시즌 3천만유로(약 445억원)씩 받는 계약을 제안받았다"고 보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