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은행, 올해 세계성장률 2.6% 전망.. 미국 성장 덕분에 0.2%p ↑

서소영 기자 입력 06.11.2024 09:20 AM 조회 2,259
"3년만에 안정화 예상하지만 코로나19 전 성장률보다 여전히 낮아"
미국 주도로 선진국은 성장세 유지…중국 등 개도국은 작년보다 둔화
美, 2.5%로 1월 전망보다 0.9%p↑…中, 4.8%로 1월 전망보다 0.3%p↑
올해(2024년) 세계 경제가 작년과 비슷한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안정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앞으로도 몇 년은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세계은행이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오늘(11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2.6%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1월에 예상한 2.4%보다 0.2%포인트 높다.

세계은행은 올해 세계 경제가 3년 만에 처음으로 안정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세계 경제 성장률은 코로나19 때문에 침체했다가 팬데믹을 극복하면서 지난 2021년 강하게 반등한 이래 최근 3년에는 2022년 3.0%, 2023년 2.6%(추정치), 2024년 2.6%전망치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이전 10년간 평균 성장률인 3.1%와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세계은행은 지적했다.

세계은행은 오는 2025∼2026년에는 세계 경제가 2.7%씩 성장할 것으로 봤다. 

지역별로 보면 선진국 경제는 올해 1.5%, 내년 1.7%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선진국 경제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지난 1월보다 0.3%포인트 높지만, 국가별로 차이가 있다.

미국은 탄탄한 소비 덕분에 올해에도 작년과 같은 2.5%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은행은 미국의 올해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보다 무려 0.9%포인트 높였다.

아이한 코세 세계은행 차석이코노미스트는 AP통신 인터뷰에서 세계은행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지난 1월 대비 0.2%포인트 상향한 원인의 약 80%가 미국 경제의 예상보다 강한 성장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내년(2025년)에는 긴축 정책의 누적 효과와 정부 지출 축소의 영향으로 미국 경제 성장률이 1.8%로 둔화할 것으로 봤다.

유로 지역 경제는 투자와 수출, 소비 둔화로 올해 0.7%만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에는 투자와 소비가 회복되면서 1.4% 성장할 전망이다.

일본도 소비와 수출 등 경제활동 둔화로 성장률이 지난 1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은 0.7%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은 성장률이 작년 4.2%에서 올해 4.0%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저소득국 4곳 중 3곳은 지난 1월보다 성장률 전망을 낮췄다고 밝혔다.

중국 경제는 올해 4.8%를 기록하며 작년 5.1%보다 둔화할 전망이다.

다만 세계은행은 중국의 올해 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치 4.5%보다 높게 잡았는데 이는 수출 등 경제활동이 예상보다 강했기 때문이다.

세계은행은 올해 중국이 소비가 둔화하고 부동산 시장 침체가 계속될 것이라면서 내년에는 성장률이 4.1%로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인더밋 길 세계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팬데믹, 전쟁, 인플레이션, 긴축 정책이 일으킨 4년간의 격변 이후 세계 경제 성장률이 안정되는 것 같다며 하지만 성장률이 2020년 이전보다 낮은 수준이며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국가들의 전망은 훨씬 더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세계은행은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지만 그 속도가 예상보다 느린 탓에 중앙은행들이 긴축 정책 완화를 조심스럽게 추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인플레이션은 오는 2026년 말까지 평균 2.8%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작년에 사실상 정체됐던 세계 교역량은 올해 2.5% 성장할 전망이지만,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