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볼티모어항 '교량 붕괴' 11주만에 정상화

박현경 기자 입력 06.11.2024 05:12 AM 조회 1,597
메릴랜드주 볼티모어항이 교량 붕괴 11주만에 운영을 정상화했다고 AFP통신이 오늘(11일) 보도했다.

AFP에 따르면 미 육군 공병단과 해군 인양 잠수부들은 항로 복원을 위해 파탑스코강에서 약 5만톤의 잔해를 제거했다고 사고 대응 사령부가 밝혔다.

이를 통해 지난 10일부로 정상 운행이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볼티모어항에서는 지난 3월 26일 싱가포르 선적 컨테이너선 '달리'가 동력 통제를 상실하면서 길이 2.6km의 대형 교량 '프랜시스 스콧 키 브리지'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키 브리지가 붕괴했고, 교량 보수 공사를 하던 노동자 6명도 목숨을 잃었다.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와 연방수사국(FBI)은 사고 직전 달리호에서 두차례 정전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했다.

달리호는 당시 스리랑카로 향하던 중이었으며 지난달 항구로 견인됐다.

볼티모어항은 대서양과 미국을 연결하는 주요 관문 중 하나며 미국 최대 자동차 수출입항이기도 하다.

지난해에만 85만대의 자동차와 소형트럭이 볼티모어항을 통해 처리됐다.

사고 이후 키 브리지의 남은 구간을 해체하고 잔해를 제거하는 동안에는 제한적으로만 운영돼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