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금광 찾기 갈수록 힘들어"…작년 금 생산 겨우 0.5% 증가

연합뉴스 입력 06.10.2024 09:45 AM 조회 231
세계금협회 "2008년 이후 10년간 급성장 후 정체…2020년엔 1% 감소"
전 세계적으로 금 매장지 찾기가 갈수록 어려워지는 가운데 금광 업계가 금 생산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세계금협회(WGC)의 존 리드 수석 애널리스트는 "올해 1분기 금 생산량이 작년 동기 대비 4%가 늘어나는 등 기록적인 성장세를 보였다"며 "하지만 금 생산을 보다 큰 그림으로 보면 2018년께 정체됐고, 그 이후 성장세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업계가 2008년 이후 10년 정도 급격한 성장 이후 정체되자 생산 증가세를 유지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국제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금 생산량은 전년 대비 0.5% 늘어나는 데 그쳤다고 CNBC방송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앞서 2021년과 2022년에는 각각 2.7%, 1.35% 증가했으나 2020년에는 10년 만에 처음으로 1% 감소했었다.

이미 많은 유망지역에 대한 탐사가 이뤄졌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금 매장지를 찾는 것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금 채굴은 자본 집약적인 데다 상당한 탐사와 개발이 필요해 실제 생산이 이뤄질 때까지 평균 10∼20년이 소요된다.

게다가 탐사 과정에서 발견된 매장지 가운데서도 실제로 채굴이 가능할 정도로 충분한 금을 포함하고 있는 경우는 10% 정도에 불과하다.

현재까지 대부분 중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호주 등의 광산에서 18만7천메트릭톤(mt) 정도의 금이 채굴됐으며, 미 지질조사국(USGS)은 현재 채굴이 가능한 금 매장량은 약 5만7천mt 정도로 추정했다.

이처럼 힘든 탐사 과정 이외에도 금 채굴에 대한 정부 허가가 갈수록 까다로워지는 데다 그만큼 시간도 오래 걸려서 금광업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고 리드 애널리스트는 전했다.

이에 더해 많은 채굴프로젝트가 도로, 전력, 수도 등 인프라가 필요한 외딴 지역에서 이뤄지기 때문에 광산을 건설하고 운영하는데 막대한 비용이 추가로 들어가게 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금값은 최근 몇 달간 중국 내 강력한 수요에 힘입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후 현재 숨 고르기를 하고 있으며, 금 현물 가격은 현재 온스당 2,294.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