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A매치 첫골 떠올린 손흥민 "덜덜덜덜 떨면서도 잘하고 싶었다"

연합뉴스 입력 06.10.2024 09:16 AM 조회 806
"지금 선수들은 좀 달라…부족한 점 보이면 고쳐주고파"
중국과의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최종전 앞둔 손흥민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경기에 임하는 각오를 밝히고 있다.
한국 축구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A매치 50골 고지를 앞두고 '시작'을 돌아봤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마지막 6차전을 치른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에서 사상 최고의 선수로 인정받는 손흥민은 대표팀에서 49골을 기록 중이다.

중국전에서 2골을 더 넣으면 A매치 역대 최다골 2위(50골)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손흥민이 중국전에서 만들 수 있는 기록은 또 있다.

손흥민은 중국전을 하루 앞둔 1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기록을 가지고 계신 분들, 그 기록을 깨려는 현역 선수들 모두 대단하다"면서 "내 이름이 거론되는 건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스스로를 낮췄다.

이어 "대표팀이라는 모두가 꿈꾸던 곳을 노력해서 얻어냈지만, 얻어내는 것보다, 유지하는 게 어렵다"면서 "나라를 대표해 뛴다는 건, 몸 하나 바쳐도 부족하다. 이런 (득점·출전) 기록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저에게는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승리를 위해 골을 넣는 것에 더해 동료들을 챙기는 것도 '캡틴' 손흥민의 임무다.

싱가포르와의 5차전에서 손흥민이 데뷔전에 나선 후배들을 도우려는 모습이 주목받았다. 이와 함께 2011년 카타르 아시안컵 인도전에서 나온 손흥민의 A매치 데뷔골 장면도 '소환'됐다.

한 기자가 "당시 박지성 선수가 손흥민 선수에게 열심히 찔러준 장면이 화제가 됐다"면서 당시 상황이 어떻게 기억에 남아있느냐는 질문을 했다.

이어 "난 기억이 아직도 남아있는데, 정말 '덜덜덜덜' 떨면서 경기를 했던 것 같다"면서 "그 상황 속에서 더 잘하고 싶었다"면서 "조 1위로 올라가야 하는 상황이었다. 골 넣고 (이)영표 형이 공 가져오라고 소리 질렀던 게 생각난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금 선수들 보면 좀 다르다"면서 "난 이곳까지 이렇게 빨리 올 수 있을 거라고는 생각 못 했다. 어린 선수들이 행복한 축구를 하는 걸 보면 뿌듯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족한 점들이 보이면 고쳐주고 싶다. 그런 시간이 올 거라고 생각 못 했는데, 그 역할을 하게 됐다. 어린 선수들이 대표팀 자리를 조금 더 신중하게 느낄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손흥민은 또 "대표팀에 대한 나의 마음가짐은 단 한 번도 변한 적이 없다"면서 "데뷔할 때부터 선배님들이 너무나도 (모범을) 잘 보여주셨다. 이걸 나도 잘 이어받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