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방부, '북 오물 풍선'에 맞대응 의향 질문에 "없다"

서소영 기자 입력 05.30.2024 02:14 PM 조회 1,290
북 탄도미사일 발사 인지…규탄 지속
​국방부가 오늘(30일) 북한의 '오물 풍선' 도발에 대한 맞대응으로 미국의 오물을 담은 풍선을 북한으로 날려보낼 의향에 대한 질문에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사브리나 싱 국방부 부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북한의 오물 풍선에 대한 대응으로 미국의 오물을 담은 풍선을 북한에 보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또 싱 부대변인은 우리는 한반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지켜보고 있다며 북한의 최근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확실히 인지하고 있으며, 언제나 그랬듯 한국 및 일본과 공조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이어 안보를 저해하는 북한의 이 같은 행위에 대한 규탄을 이어가고 있으며, 불법 행위를 멈추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무부의 베단트 파텔 부대변인도 브리핑에서 북한이 오물 등을 담아 남측으로 날려보낸 풍선에 대해 질문받자 우리는 어떤 형태의 비행 물체(aerial object)든 불안정을 초래하고, 도발적인 것이라고 본다며 한일과 긴밀한 대응 논의를 계속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국방부 싱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 국방부 산하 국방정보국(DIA) 보고서에서 우크라이나에서 발견된 미사일 잔해가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일치한다고 확인한 데 대해선 북한 미사일의 러시아 제공은 우리가 공개적으로 언급해온 내용이라며 이는 우리가 분명히 인지하고 있고 우려를 제기해 온 바라고 밝혔다.

아시아안보회의를 계기로 싱가포르에서 다음달(6월) 2일 열리는 한미일 국방장관회담과 관련해선 한국 및 일본과의 관계는 점차 깊어지고 있다며 우리는 항상 추격하는 위협을 주시하고 있고 같은 생각을 가진 동맹 역시 부상하는 중국의 위협을 주시하고 있다. 그것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관계 강화의 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