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분기 성장률 잠정치 1.3%로 하향…개인소비 둔화 여파

박현경 기자 입력 05.30.2024 05:49 AM 수정 05.30.2024 06:51 AM 조회 836
연방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 GDP 가 직전분기 대비 연율환산으로 1.3% 성장했다고 오늘(30일) 밝혔다.

오늘 상무부 발표는 잠정치로, 지난달(4월) 발표된 속보치 1.6%에서 0.3%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2%는 웃돌았다. 

이는 2022년 2분기(-0.6%) 이후 가장 저조한 성장률이다.
1분기 들어 소비와 수출, 정부지출의 증가 폭이 축소되면서 성장률이 작년 4분기 대비 둔화한 가운데 개인소비가 속보치보다 하향 조정(2.5%→2.0%)된 게 전체 성장률을 추가로 끌어내렸다.

개인소비의 1분기 성장률 기여도는 1.68%포인트에서 1.34%포인트로 재평가됐다.

개인소비 중 서비스 증감률(4.0%→3.9%)은 큰 변화가 없었으나 재화의 증감률(-0.4%→-1.9%)이 속보치 대비 크게 하향 조정됐다. 미 가계가 경기변동에 민감한 내구재 소비를 크게 줄인 게 추가로 통계에 반영됐다고 상무부는 설명했다.

민간지출 증가율 역시 속보치의 3.1%에서 2.8%로 내려갔다.

앞서 속보치 발표 당시 월가에서는 민간지출 증가율이 3%대로 견조하다는 점을 들어 1분기 성장률 둔화에도 불구하고 경제가 세부적으로는 강한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를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민간지출이 당초 집계보다 하향 조정되면서 미 경제의 성장세가 예상보다 빠르게 약화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잠정치는 속보치 추계 때는 빠졌던 경제활동 지표를 추가로 반영해 산출한다.

한편 물가 지표도 속보치보다 소폭 하향 조정됐다.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1분기 3.3%(연율),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3.6%로, 각각 속보치 대비 0.1%포인트 떨어졌다.

PCE 가격지수 상승률은 연방준비제도가 통화정책의 준거로 삼는 물가지표다. 연준의 목표 물가상승률은 2%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