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해리스 흑인 표심 동반 구애 .. "진보 대법관 임명하겠다"

이황 기자 입력 05.29.2024 01:50 PM 조회 1,669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조 바이든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경합주 가운데 하나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를 나란히 찾아 흑인 표심 구애에 나섰다.

지금까지 두 사람이 한 곳에서 유세하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29일) 필라델피아를 방문해 학자금 대출 탕감 저지를 비롯해 낙태권 폐지, 대입 소수 인종 우대 철회 등 흑인 사회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보수 의제'들을 제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세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코로나19 팬데믹이 닥쳤을 때 흑인 집단이 누구보다 큰 피해를 봤다며 그는 아무 책임을 지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미국에서 살상 무기를 규제할 것 이라며 우리는 전미총기협회NRA를 무찌를 것이라고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대법원에 최초의 흑인 여성을 임명하겠다고 약속했고 그 약속을 지켰다면서 역대 대통령 누구보다 많은 흑인 여성을 연방 법원 자리에 임명했고, 전체적으로 흑인 판사 200명을 임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음 대통령은 몇 명의 대법관을 임명할 가능성이 있다며 그들이 퇴임해 교체 기회가 생긴다면, 3명의 진보 대법관을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대법관'들은 이미 투표권을 제한하고 낙태권을 폐지했으며, 소수 인종 우대를 철폐했고 더 많은 부정적 일들을 했다고 규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트럼프는 재임 시절 흑인 실업률이 최저를 기록했다고 거짓말하지만, 실상 내 임기 때 벌어진 일"이라며 "트럼프는 자신의 재임 시절, 이 나라가 얼마나 암울했는지 다 지우려고 한다. 우리는 이 거짓말에 속아 넘어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는 의회 폭동 관계자들을 모두 사면하려 하고 만약 의회에 흑인들이 몰려갔어도 사면을 했을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면서 그는 사면을 거론조차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것이 조지 플로이드 사망에 항의하는 여러분의 평화 시위에 최루탄을 쏜 인물과 같은 사람이라고도 바이든 대통령은 주장했다.

해리스 부통령 역시 트럼프는 소수 인종 우대 정책을 뒤집고 수백만 흑인 가정을 위한 의료보험과 사회 보장을 철회하려 했던 인물이라며 우리는 트럼프를 물리쳤고 여러분의 표가 있다면 우리는 그를 다시 물리칠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20년 대선 당시 흑인 유권자들의 압도적 지지에 힘입어 트럼프 전 대통령에 승리했다.

퓨 리서치 센터 분석에 따르면 당시 흑인 투표의 92%가 바이든 대통령에게 쏠린 것으로 집계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