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올해 전세계 실업률 4.9% 예상 .. 남녀 불평등 여전"

이황 기자 입력 05.29.2024 08:13 AM 조회 1,202
올해 전 세계 실업률은 지난해(2023년)보다 소폭 감소하겠지만 저소득 국가 여성 등에게 일자리가 돌아가지 않는 불평등한 현실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국제노동기구ILO가 오늘(29일) 지적했다.

국제노동기구ILO는 '글로벌 고용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 실업률이 4.9%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2023년) 실업률인 5.0%보다 0.1% 포인트 낮아졌다.

실업률은 하락 추세를 더 이어가지 못하고 내년(2025)년에도 올해와 같은 4.9%에 머물 것으로 전망됐다. 일자리를 원하지만 얻지 못하는 인구는 올해 4억2천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보고서는 고용의 성별 불균형 문제를 짚었다. 

올해 전 세계 근로 가능 연령 가운데 남성은 69.2%가 취업한 반면 여성은 45.6%만 일자리를 얻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이어 구직자 가운데 일자리를 얻지 못하는 이들이 차지하는 '일자리 격차 비율'은 올해 저소득 국가에서 여성 22.8%, 남성 15.3%를 기록했고, 선진국에선 여성 9.7%, 남성 7.3%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또 여성이 고용됐더라도 저소득 국가에서는 남성보다 여성이 훨씬 적은 수입을 얻는 경향이 있다며 선진국 여성은 남성이 1달러를 벌 때 73센트를 벌지만 저소득 국가 여성은 남성 1달러 대비 44센트를 버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노동관계법이나 사회보험의 혜택을 받지 못하는 비공식 고용 인구는 2005년 17억명에서 올해 20억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질베르 웅보 ILO 사무총장은 이번 보고서는 글로벌 고용 불평등을 줄이려는 우리의 노력에도 노동시장이 여성에게 불평등하다는 점을 말해준다며 지속가능한 회복을 위해서는 모든 근로자의 요구를 고려한 포용적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