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EO 자리도 넘보는 인공지능.. 'AI 보스' 시대 오나

김나연 기자 입력 05.29.2024 01:00 AM 조회 1,651
인공지능(AI)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AI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의 업무까지도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어제(28일) 뉴욕타임스(NYT)는 만약 AI가 당신의 업무를 할 수 있다면, 아마도 당신의 CEO를 대체할 수도 있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AI의 경영 업무 수행 가능성에 대한 업계와 전문가의 견해를 소개했다.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대(MIT)가 만든 온라인 학습 플랫폼 에드엑스(edX)가 지난해 7월 CEO 등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7%가 CE0의 역할을 AI로 대체해야 한다고 답했다.

에드엑스 창립자인 아난트 아가르왈은 글쓰기와 업무를 아우르거나 특정 방향으로 권고하는 일 등을 포함해 실제 CEO가 하는 일의 80%는 AI로 대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AI가 CEO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전망은 최근 AI 열풍이 일기 전 일찍이 제기된 바 있다. 

중국 기술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은 2017년 4월 중국에서 열린 한 기업가 콘퍼런스에서 로봇은 인간보다 민첩하고 합리적이며 분노와 같은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다며30년 안에 로봇이 미국 주간지 타임 표지에 최고의 CEO로 등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최근에는 AI에 경영 업무를 맡기는 기업들의 실험도 이어지고 있다.

중국 온라인 게임업체인 넷드래건 웹소프트는 2022년 '탕유'라는 이름의 이른바 'AI 중심의 순환직 CEO'(A.I.-driven rotating C.E.O.)를 임명했다.

이 회사 창립자 류더젠은 이같은 시도는 메타버스 기반의 업무 공동체로 전환하는 과정의 일부라며 우리는 AI가 기업 경영의 미래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폴란드 주류업체인 딕타도르는 지난해 11월 휴머노이드 개발사 핸슨 로보틱스와 함께 진행한 연구 프로젝트를 통해 로봇 CEO '미카'를 맞춤 제작해 공개했다.

미카는 구직·구인 소셜네트워크 링크트인에 올린 글에서 자신은 조직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편견 없고 전략적인 선택을 보장한다고 강조했다. 

AI 전문가들은 이같은 전환이 자연스러운 발전 과정이라면서도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컨설팅기업 콘페리의 비네이 메논은 우리는 항상 일을 외주화해왔고, 이제 지능을 외주화하고 있다며이전과 같은 수의 리더가 필요하진 않더라도 여전히 리더십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컨설팅업체 테네오의 전무이사 션 얼리는 AI가 경영 업무를 맡을 경우 인간이 CEO일 때보다 책임 소재를 가리는 일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