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엔비디아 CEO, 中포위훈련 끝나자 "세계 공급망 핵심" 대만 방문

연합뉴스 입력 05.28.2024 09:31 AM 조회 726
美의원대표단과 동행해 IT박람회 등 참석…"'AI 생성 비디오' 청사진 공개 가능성"
미국 반도체기업 엔비디아의 젠슨 황(중국명 황런쉰) 최고경영자(CEO)가 중국군의 대만 '포위' 군사훈련 종료 이틀 후인 26일 대만을 방문했다.

27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황 CEO는 아내 로리 황과 함께 전날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도착했다.

그는 대만의 정보기술(IT) 박람회인 '타이베이 컴퓨텍스 2024'에 참석해 아수스·콴타 등 현지 반도체 기업들을 격려하는 한편 내달 2일 대만국립대에서 AI(인공지능) 시대가 글로벌 신산업 혁명을 어떻게 주도할지를 주제로 연설하고, 4일 언론 인터뷰도 할 예정이라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그는 작년에도 이 행사에 참석해 엔비디아의 차세대 반도체 칩을 여타 경쟁기업이 아닌 대만 TSMC에서 계속 위탁 생산할 것이라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블룸버그는 황 CEO가 지난 20일 "대만이 세계 기술 공급망의 핵심"이라면서 "(세계) 첨단 산업의 대만 의존도가 매우 높을뿐더러 이런 현상은 한동안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고 소개했다.

황 CEO가 대만 체류 기간에 엔비디아가 역점을 둘 'AI 생성 비디오' 사업과 관련해 청사진을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대만 연합보가 보도했다.

엔비디아는 최근 AI 생성 비디오용 그래픽처리장치(GPU) H200 개발에 힘써왔다.

황 CEO는 지난 22일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인생에는 비디오와 물리학 등을 바탕으로 해야 할 정보가 많다"며 이와 관련한 고급 AI 시스템을 실행하려면 AI 생성 비디오 용도의 GPU H200 칩 수요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 엔비디아 H200 칩은 오픈AI의 'GPT-4o'(포오)에도 탑재돼 사용되고 있다.

황 CEO는 마이클 매콜(공화당) 미 하원 외교위원장이 이끄는 의원 대표단 6명과 함께 중국군이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대만을 사실상 포위하는 대규모 군사 훈련을 한 직후 대만을 찾았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