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트럼프, '소수파' 자유당에 입각 약속하며 구애했지만 야유세례

전예지 기자 입력 05.26.2024 01:52 PM 수정 05.26.2024 01:58 PM 조회 2,380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밤 소수 정당인 자유당 전당대회 초청 연사로 갔다가 거듭된 야유를 받았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날 미국 워싱턴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유당 전당대회 무대에 오르자 관중 다수는 야유를 보냈고, 이 같은 상황은 그의 연설 중에도 반복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유당 당원들을 "자유의 옹호자"라고 치켜세우면서 자신이 11월 대선에서 재집권하면 자유당원을 각료나 행정부 고위직에 임명하겠다고 약속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미국 정부 기밀 자료들을 대거 공개한 위키리크스 설립자 줄리언 어산지와 2021년 1월 6일 트럼프 극렬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인 1·6 사태 관계자들에 대한 석방도 공언했다.

또 마약 밀거래가 대량으로 이뤄진 인터넷 사이트 '실크로드'의 창립자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2013년부터 수감 중인 로스 울브리히트에 대해 감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청중들의 반응은 그에게 그리 우호적이지 않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을 "폭군", "미국 역사상 최악의 대통령"이라고 비난하자 관중 일부는 "그건 당신이다"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한 사람은 "독재자가 되고 싶어 하는 사람은 안 돼!"라고 적힌 종이를 들고 있다가 보안 요원에게 제지당하기도 했다.

자유당 당원들은 작은 정부와 개인의 자유를 우선시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는 보통 회의적인 태도를 보인다. 

이날 전당대회에 트럼프 전 대통령을 초청한 것을 두고도 당내 분열이 빚어졌다.

관중석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향한 모욕적인 말이 이어지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러분은 승리하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일부 자유당원은 4년마다 계속해서 3%를 가져가기를 원한다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자유당 대선 후보였던 게리 존슨은 2016년 대선에서 전국적으로 3%를 득표했고, 2020년 이 당 대선 후보 조 조겐슨은 1% 조금 넘게 표를 얻었다.

그러나 자유당원들은 오는 11월 대선 때 경합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도 있다고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0년 대선 당시 경합주에서 박빙 승부 끝 패배로 승리를 놓치고 역대 패자 중 최다인 7천400만 표를 얻은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날 전당대회를 찾은 것도 지지자 확대 차원에서 자유당원들에게 구애하기 위해서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들의 환심을 사지 못한다면 자유당원들은 무소속 후보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를 지지할 수도 있다고 AP는 전했다. 

케네디 주니어도 전날 자유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캠프 모두 케네디 주니어가 자기들의 표를 빼앗아 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