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100억달러 인도 교육시장 잡자"…LG전자, B2B에듀테크 공략속도

연합뉴스 입력 05.23.2024 09:31 AM 조회 154
LG전자[066570]가 'LG 전자칠판'을 앞세워 고속 성장 중인 인도 에듀테크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3년간 인도 오디샤주 내 공립고등학교 2천900여곳에 LG 전자칠판 1만여대를 공급했다고 23일 밝혔다.

LG 전자칠판은 화면 내 간단한 조작만으로 칠판, 영상, 프레젠테이션 자료 등으로 간편하게 전환되고, 도형, 도표 등 다양한 교육용 템플릿을 제공해 수업 효율성을 높인다.

대화면 터치스크린은 최대 40곳의 멀티 터치를 지원한다. 탑재된 앱을 활용하면 최대 9개의 화면을 동시에 보며 수업 중 학생들의 결과물을 공유할 때 유용하다.

오디샤주에 있는 럭세와르 공립고등학교의 프라마트 나트 데 교장은 "LG 전자칠판을 활용해 학생들의 수업 효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로 높은 수준의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 인구 1위 국가로 빠르게 성장 중인 인도는 2015년부터 시작한 '디지털 인도 정책'의 일환으로 공공기관, 학교와 협력해 디지털 교육 인프라를 적극 확대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인도 내 공급된 전자칠판은 연평균 약 80%씩 늘어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는 인도 에듀테크 시장이 2020년 약 28억달러에서 2025년 약 104억달러까지 연평균 30% 이상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로 인도 진출 27년째인 LG전자는 판매법인·생산법인·R&D센터까지 '현지 완결형 사업구조'를 구축했다.

지역이 넓고 주로 마을 단위로 거주하는 인도의 특징을 고려해 차량에 전자칠판을 싣고 주요 지역 내 고객에게 직접 찾아가 실제 사용법과 장점 등을 소개하고 있다.

앞서 조주완 LG전자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6월 인도 법인을 방문해 전자칠판과 IT 설루션을 활용한 에듀테크 등 다양한 신사업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조 CEO는 고객 경험 혁신 기반의 신규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프리미엄 가전 및 맞춤형 서비스 전략 고도화 등 현지화 전략을 강조한 바 있다.

LG전자는 북미, 유럽, 중동·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등 주요 지역별 영업·사업 담당을 두고 기업간거래(B2B) 사업 확대를 추진하는 가운데 지난해 말 B2B인도사업실을 B2B인도사업담당으로 격상하며 인도 B2B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홍주 LG전자 인도법인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인도 시장에서 LG전자만의 차별화된 교육 설루션으로 새로운 '미래 교육'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B2B 에듀테크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