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논란의 F1 슈마허 "AI 인터뷰"…독일 언론사, 가족에 3억원 배상

연합뉴스 입력 05.23.2024 09:23 AM 조회 656
2023년 4월 독일 주간지, AI로 생성한 '가짜 인터뷰' 내보내
2013년 스키장 사고로 병상에 누워있는 '포뮬러원(F1)의 전설' 미하엘 슈마허(55·독일)의 가족이 슈마허와의 '인공지능(AI) 가짜 인터뷰'를 내보낸 독일 언론사로부터 20만 유로(약 2억9천500만원) 배상금을 받게 됐다.

로이터 통신은 23일(한국시간) "슈마허 가족의 대변인이 독일 뮌헨 노동 법원의 판결 및 푼케 미디어 그룹과 합의한 내용을 확인해줬다"라며 "상세한 설명은 없었다"라고 관련 내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푼케 미디어 그룹이 슈마허 가족에게 물어줘야 할 배상금은 20만 유로로 결정됐다.

지난해 4월 푼케 메디아 그룹이 발행하는 독일 연예 주간지 '디에 악투엘레'는 1면 기사로 슈마허의 웃는 사진과 함께 '미하엘 슈마허, 첫 번째 인터뷰'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하지만 이 인터뷰는 슈마허와의 직접 인터뷰가 아니라 AI가 생성한 '가짜 인터뷰'였다.

부제목으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진짜처럼 들렸다"라는 설명을 내걸었지만, 인터뷰 내용은 전부 AI가 지어낸 내용이었다.

슈마허는 2013년 12월 프랑스 스키장에서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된 이후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2014년 9월 가족들에 의해 집으로 옮겨진 뒤 공개 석상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

슈마허는 F1 무대에서 개인 통산 91승에 통산 7차례 드라이버 챔피언에 오른 '레전드'다.

대중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슈마허의 건강 상태는 모터스포츠 팬들의 큰 관심사로 남았는데, '디에 악투엘레'는 AI가 생성한 슈마호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중의 관심을 끌려다 역풍을 맞았다.

'가짜 인터뷰'가 발행된 지 이틀 만에 편집장이 해고됐고, 푼케 미디어 그룹은 슈마허의 가족에게 사과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