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만5천건으로 감소…노동시장 과열 지속

박현경 기자 입력 05.23.2024 06:00 AM 조회 1,602
연방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1만5천건으로 한 주 전보다 8천건 감소했다고 오늘(23일) 밝혔다.
이는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22만건을 밑도는 수준이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월 5일∼11일 주간 179만4천건으로 직전 주보다 8천건 늘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작년 9월 이후 역사적으로 매우 낮은 수준인 20만건대 초반 언저리에서 유지되고 있다.

5월 초 23만건대 수준으로 상승하기도 했지만, 일부 지역 학교의 봄방학 시행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었던 것으로 판명됐다.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낮은 수준을 지속하는 것은 노동시장 과열이 지속되고 있을 가능성을 시사한다.

연방준비제도는 노동시장 과열이 인플레이션 고착화를 초래할 수 있다고 보고 고용 관련 지표를 눈여겨보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