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이오와 마을 덮친 강력 토네이도.. 최소 1명 사망

전예지 기자 입력 05.22.2024 03:31 PM 조회 2,844
중남부 곳곳에서 잇달아 강력한 토네이도가 발생해 곳곳에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어제(21일) 아이오와주에서 한 여성은 운전 중이던 차량이 폭풍 속에 휘말려 사망하기도 했다.

아이오와 당국은 이 사망자를 비롯해 지역 곳곳에서 발생한 토네이도 관련 피해 상황을 집계 중이다.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 주지사는 오늘(22일) 기자회견에서 재난 당국의 응급 구조대원들이 그린필드에서 파손된 건물들의 잔해를 수색 중이라고 전하면서 "아직은 정확한 집계치를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국립 기상청(NWS)은 초기 조사 결과 그린필드에서 풍속이 시속 136∼164마일인 EF-3 등급의 토네이도가 발생해 지역에 큰 피해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상학자 존 포터는 이 토네이도가 40마일 이상 범위에 머물렀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2021년 12월 켄터키주 메이필드를 강타한 시속 165∼200마일의 EF-4 토네이도 이후 최악의 피해를 냈다고 설명했다. 

아이오와 디모인에서 남서쪽으로 55마일 떨어진 인구 약 2천명의 마을 그린필드는 이 토네이도로 하룻밤 새 대다수의 집과 나무, 자동차들이 파괴되면서 거의 폐허가 되다시피 했다.

마을 인근에 설치된 거대한 풍력발전 단지에서도 대형 터빈 6기가 바닥으로 쓰러지고 망가졌다.

이 시설을 운영하는 미드아메리칸 에너지 측은 "2004년부터 풍력발전소를 운영해 오면서 풍력 터빈이 무너진 사례는 이전에 단 한 번밖에 없었다"며 "그 역시 토네이도로 인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린필드 지역을 휩쓸고 간 토네이도를 비롯해 전날 아이오와주에서는 최소 18건의 토네이도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다.

또 전날 밤 폭풍이 일리노이주와 위스콘신주로 이동하면서 일부 지역을 강타해 전기 설비를 망가뜨리면서 이 일대 5만여가구에 전기가 끊겼다. 

점점 심각해지는 기후 변화 속에 토네이도 발생이 근래 더 잦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WS는 이날 텍사스주 댈러스를 포함한 중부 지역에 토네이도 주의보를 발령했다. 

또 중남부에서 동부 버몬트주에 이르는 광범위한 지역에 강풍과 우박, 토네이도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텍사스 일부 지역은 지난 16일 덮친 토네이도 피해로 대규모 정전이 1주일째 이어지는 가운데 때 이른 폭염까지 찾아와 주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전현황 집계사이트 파워아우티지에 따르면 현재 휴스턴을 포함한 해리스 카운티의 정전 가구(상업시설 포함)는 약 5만7천곳에 달한다.

NWS에 따르면 이날 휴스턴을 비롯한 텍사스 남동부 지역의 체감 기온은 100도를 넘었다.

NWS 기후예측센터의 수석 예보관인 밥 오라벡은 텍사스의 더위가 이번 주 내내 계속되고 다음 달까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시간이 지날수록 더 더워진다"며 "날씨 패턴을 바꿀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더위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