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득점권 찬스서 약점 지워가는 오타니, 4년 만에 끝내기 안타

연합뉴스 입력 05.20.2024 09:54 AM 조회 258
올 시즌 타격에 전념하는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완전무결한 타자로 거듭나고 있다.

오타니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레즈와 홈경기에 2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연장 끝내기 안타를 때렸다.

오타니는 2-2로 맞선 연장 10회말 2사 1, 2루에서 신시내티 마무리 알렉시스 디아스가 던진 시속 151㎞의 몸쪽 낮은 직구를 잡아당겼다.

타구는 우익수 오른쪽으로 뻗어나갔고 2루 주자가 여유롭게 홈을 밟아 경기는 그대로 끝이 났다.

오타니가 MLB에서 끝내기 안타를 때린 것은 2020년 9월 5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시절 이후 3년 8개월 만이다.

득점권 타율이 오타니의 유일한 약점으로 꼽혀왔다는 점에서 이날 활약은 더욱 극적이었다. 오타니는 시즌 개막 후 21번의 득점권 타석에서 1안타에 그쳤다.

지역지 오렌지카운티 레지스터의 빌 플런킷 기자는 이날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오타니는 득점권 19타수 1안타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이날 끝내기 안타를 포함해 31타수 11안타(타율 0.355)를 기록 중"이라고 전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도 "오타니는 최근 4주 동안 자신만의 스트라이크 존을 명확하게 설정해 치기 좋은 공을 잘 골라냈다. 그는 실투를 놓치지 않는다"고 칭찬했다.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안타 1위(66개), 타율 1위(0.353), 출루율+장타율(OPS) 1위(1.081), 홈런 공동 3위(13개)를 달리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