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북한, 2천억원 규모 가상화폐 탈취해 지난 3월 세탁"

연합뉴스 입력 05.15.2024 10:20 AM 조회 1,235
'활동 종료' 유엔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미완료 조사자료 보고


제출 문서는 가상화폐 보안업체 펙실드와 엘립틱을 인용, 북한이 작년 말 가상화폐 거래소 HTX(옛 후오비)에서 1억4천750만 달러(약 2천억원) 어치의 가상화폐를 탈취한 뒤 지난 3월 가상화폐 믹서 업체 '토네이도 캐시'를 통해 이를 추적이 어렵도록 세탁했다고 언급했다.

토네이도 캐시는 가상화폐를 사법당국이 추적할 수 없도록 세탁하는 데 필요한 '믹싱'(mixing) 서비스를 북한 정찰총국과 연계된 해커 조직 '라자루스 그룹' 등 범죄 집단에 제공한 게 적발돼 지난 2022년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 제재 명단에 오른 업체다.

믹싱은 가상화폐를 누가 전송했는지 알 수 없도록 쪼개는 과정을 반복해 자금 사용처와 현금화 추적을 어렵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제출 문서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총 5천470만 달러 규모의 가상화폐 탈취 사건 11건을 조사해왔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소규모 가상화폐 관련 기업이 부주의하게 채용한 북한의 정보기술(IT) 노동자들에 의해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판단했다.

지난 10일 제출된 이번 문서는 지난 달 30일을 활동을 종료한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 패널 중 일부 전문가들이 그동안 수행해 온 미완료 조사 작업을 모은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전문가 패널은 패널을 구성하는 8개국 전문가의 합의를 거친 내용을 토대로 1년에 두 차례 대북제재 위반 사례 관련 정식 보고서를 대북제재위에 제출해왔다. 이번에 제출된 문서들은 이 같은 합의를 거친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기존 패널 소속 다른 전문가는 러시아가 자국 금융기관에 묶여있던 북한 자금 3천만달러(약 400억원) 중 900만달러(약 120억원)의 인출을 허용했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 내용에 대해 조사를 진행해왔다고 내부 문서는 전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ynamicy 6일 전
    사회주의 샊들은 거짓말, 도둑질,선동,사실은폐 아니면 할줄아는게 없음.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