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라인플러스 직원설명회에 라인야후 CEO도 참석…"고용보장" 강조

연합뉴스 입력 05.15.2024 10:15 AM 조회 204
신중호 CPO는 '보안문제 책임' 언급
라인플러스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야후 사태'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14일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라인야후 계열 한국법인 라인플러스 본사에서 직원이 걸어가고 있다.



국내에서 라인 사업을 담당하는 라인플러스가 14일 이른바 '라인 사태'와 관련해 개최한 온라인 직원 설명회에 라인야후의 이데자와 다케시(出澤剛) 최고경영자(CEO)와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CPO)도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이데자와 CEO는 당시 설명회에서 "직원들의 고용을 보장하겠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는 라인야후에 행정지도를 내린 일본 총무성과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서비스들을 잘 준비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데자와 CEO는 지난 8일 라인야후 결산설명회에서 "(우리는) 모회사 자본 변경에 대해서는 강하게 요청하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신중호 CPO는 라인플러스 설명회에서 최근 자신이 라인야후 이사회에서 제외된 배경과 관련해 총무성 행정지도를 언급하고 보안 문제에 자신도 책임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인야후가 이사회에서 유일한 한국인 멤버이자 사실상 네이버를 대표하는 '라인의 아버지'로 통했던 신중호 CPO가 빠진다는 사실이 지난 8일 발표되자 라인야후의 '네이버 지우기'가 노골화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도 설명회에서 직원들이 차별받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이데자와 CEO와 신중호 CPO 등이 설명회에서 라인플러스 직원들을 달래면서 행사 후반에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라인플러스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임직원의 이야기를 귀기울여 듣고 임직원들이 고민하는 내용을 함께 나누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근 네이버가 소프트뱅크와 라인야후 대주주 A홀딩스의 지분 매각 협상을 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라인플러스, 라인파이낸셜 등 라인 계열 한국법인 직원 2천500여명은 고용 불안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A홀딩스 주식을 50%씩 보유하고 있다.

네이버 노조는 지난 13일 낸 성명에서 네이버의 지분 매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50%의 지분 중 일부라도 소프트뱅크에 넘어간다면 2천500여명의 라인 구성원이 소프트뱅크의 자회사 소속으로 고용 불안을 우려하는 상황이 벌어질지도 모른다"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