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vs트럼프, 6월27일 첫 '맞장 토론'..대선 본선 조기점화

서소영 기자 입력 05.15.2024 09:20 AM 수정 05.15.2024 11:32 AM 조회 1,864
바이든, 36년 전통 9월 후 세 차례 토론 대신 6,9월 두 차례 제안
트럼프 "언제든 토론, 두렵겠지만 큰 장소에서"…CNN 첫 토론 주최
오는 11월 대선에서 리턴매치를 벌이게 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 대선 레이스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다음달(6월) 말에 '맞장 TV토론'에 나선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15일) X에 글을 올려 CNN 방송이 제안한 6월 27일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토론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 역시 이 일정에 동의했다고 CNN은 보도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튜브 영상과 서한을 통해 오는 9월 이후에 세 차례 예정된 초당적 대선후보 토론 준비위원회 주관의 토론 일정 대신 6월과 9월 두 차례 TV 토론으로 맞붙자고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가 2020년 대선 당시 두 차례 토론에서 이미 패배했고 그 이후로 토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음에도, 마치 나와 다시 토론하고 싶다는 듯 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뉴욕 재판 휴정일이 수요일이라는 점을 거론하 수요일엔 한가하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와 별도로 오는 7월에 부통령 후보들의 토론도 제안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곧바로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글을 올려 언제든 좋다고 응수했다.

이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제안대로 6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바보 같은 조 바이든과 토론할 준비가 돼 있고 흥행을 위해 매우 큰 장소를 제안한다며 아마도 바이든은 군중을 두려워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언제든 말만 하면 나는 그 곳에 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워싱턴포스트는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양측이 이번 토론 준비를 위해 최근 몇 주간 비공개 논의를 이어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간 양당이 전당대회에서 공식적으로 각 당의 대선 후보를 지명하기 이전에 조기 토론을 하자고 압박해 왔다.

그는 지난 9일에도 소셜미디어에 영상을 올려 바이든 대통령에게 당신이 있는 곳 어디든 갈 준비가 돼 있다며 워싱턴 DC나 뉴욕에서 당장 토론을 시작하자고 촉구한 바 있다.

상대적으로 토론에 소극적 태도를 보여온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4월 라디오 인터뷰에서 트럼프와 토론하겠느냐는 질문에 어디선가, 언제 할지는 모르지만 기꺼이 토론하겠다며 태도 변화를 보였다.

일각에서는 '성추문 입막음' 의혹 재판 시작과 맞물려 일정에 여유가 없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법리스크를 부각시켜 한층 궁지에 몰아넣기 위한 전략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각각 민주당과 공화당 대선 후보로 지명되기 위해 필요한 과반 대의원을 확보, 양당의 대선 후보로 내정된 상태다.

공화당은 7월, 민주당은 8월 각각 위스콘신주 밀워키와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전당대회를 열어 정·부통령 후보를 공식 선출한다.

대선 후보들은 1988년 이후 초당적 토론 준비위가 주관하는 토론회에 참여해 왔다.

준비위는 올해 대선의 경우 9월 16일과 10월 1일·9일에 대통령후보 토론 일정을 잡아놓은 상태이고, 부통령 후보들은 9월 25일 토론이 예정돼 있다. 
댓글 2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ynamicy 8일 전
    바이든 할아버지 화폐가치를 떨어트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1000불로도 마켓 못보는 그날까지 !! 자 가보자 마약에 밥말아먹는 그날까지!! 민주당 멋지다. 내수경제로도 돌아가는 나라를 이지경으로 만들다니 ㅎㅎ 아무나 못하는거다 이런거는 !! 능력잇다 민주당 베네수엘라 알젠, 중국 한국 경제도 민주당이 힘차게 이끌어 갑니다. 나의 자식 세대에게 귀한 빚을 물려주고 정치인들 자식은 돈과 권력을 물려주는 그런 나라가 될때까지 힘씁시다. 가자 !!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oe 2일 전
    미쳤나?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