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파월 금리 동결 시사에 증시 '들썩'.. 세계 주가지수 최고치 경신

김나연 기자 입력 05.15.2024 03:09 AM 수정 05.15.2024 03:12 AM 조회 3,274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동결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세계 주가지수가 사상 최고치로 치솟고 있다.

오늘(15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세계 주가지수(ACWI 지수)는 전날 역대 최고치로 장을 종료한데 이어 이날도 0.1% 상승해 연일 최고기록을 경신했다.

지난달 한때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던 ACWI 지수는 달러화 강세 완화와 중국 주식시장의 반등에 힘입어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개선되면서 이후 6% 가까이 상승했다.

시장 참가자들 사이에선 이날 발표될 미국 4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슷하거나 약간 누그러지면서 6개월만에 상승세가 둔화하는 추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낙관론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ACWI 지수는 지난 3월에도 미국 물가지수 발표를 앞두고 비슷한 상승세를 보인 바 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네덜란드 외국은행연합회 초청 대담에서 인플레이션이 둔화하는 속도가 예상보다 느리다면서도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선 일축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인플레이션이 전월 대비 기준으로 지난해 말의 낮았던 수준으로 다시 낮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다만 올해 첫 3개월간 예상을 웃돈 지표를 고려할 때 이 같은 전망에 대한 확신이 이전처럼 높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가 갖고 있는 자료에 근거할 때 우리가 취할 다음 조치는 금리 인상이 될 것 같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