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민희진, 하이브 질의서에 답변…뉴진스 앞날 어떻게 되나

연합뉴스 입력 04.24.2024 09:14 AM 수정 04.24.2024 10:04 AM 조회 1,528
하이브 "뉴진스 컴백에 최선을"…멤버들-민희진 간 유대감이 변수
뉴진스, 소속사 변경 쉽지 않아…하이브 주총·이사회 소집에 속도 낼 듯
뉴진스[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이브와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간 갈등이 이어지면서 컴백을 목전에 앞둔 뉴진스 멤버들의 거취와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가요계에서는 하이브가 '알짜 IP(지식재산권)' 뉴진스와 함께하겠다는 의지가 강해 당장 큰 변화는 없으리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다만 멤버들이 평소 민희진 어도어 대표를 '엄마'로 따르는 등 강한 유대감을 공유해 왔다는 점이 변수로 꼽힌다.

◇ 뉴진스, 컴백 일정 줄이어…아직 변동은 없어

24일 가요계에 따르면 뉴진스는 다음 달 컴백에 앞서 각종 콘텐츠를 줄줄이 공개한다.

당장 오는 27일 신곡 '버블 검'(Bubble Gum)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다음 달 24일에는 새 싱글 '하우 스위트'(How Sweet)를 발매한다.

5월에는 이와 별개의 또 다른 신곡 '라이트 나우'(Right Now)를 한국과 일본의 광고 음악으로 먼저 선보인다. 6월 21일에는 '슈퍼내추럴'(Supernatural)과 '라이트 나우'가 수록된 일본 정식 데뷔 싱글을 발매한다.

뉴진스는 6월 26∼27일 일본 도쿄 돔에서 대규모 팬 미팅도 열며, 하반기 새 앨범과 내년 월드투어도 계획 중이다.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 등을 대상으로 감사에 돌입했지만 '아티스트 뉴진스'는 최대한 보호한다는 입장이다.

박지원 최고경영자(CEO)는 전날 사내 구성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불안한 마음 갖지 마시고 뉴진스의 컴백과 성장을 위해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또 "뉴진스와 아일릿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어떤 것들을 실행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지속해 고민하고 개선하겠다"고 했다.

멀티 레이블 체제가 확고한 하이브 특성상 뉴진스 활동 관련 권한은 전적으로 소속 레이블 어도어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도어가 이런저런 사항을 전해오기 전까지 본사 하이브도 알기 어려운 구조다. 다만 현재까지 뉴진스의 컴백 활동과 관련해 일정 변경 등은 감지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 뉴진스[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뉴진스가 민희진 택할 가능성은…가요계 "쉽지 않아"

다만 변수는 하이브와 민희진 대표가 극한 대립을 이어가는 가운데 뉴진스 멤버들이 민 대표 편에 서는 경우다. 극단적으로는 하이브를 떠나 민 대표 측으로 가는 가상의 시나리오까지 온라인에서는 거론된다.

민 대표가 하이브 산하의 또 다른 레이블 쏘스뮤직 연습생 가운데 발탁해 키운 뉴진스 멤버들은 민 대표에 대해 강한 신뢰와 유대감을 보여 왔다. 이들은 각종 시상식 때마다 민 대표에 대한 감사 표현을 잊지 않았고, 멤버 가족들도 민 대표에게 "선물 같은 인연"이라며 편지까지 쓰곤 했다.

민 대표는 2022년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호주에 계신 (멤버) 하니 부모님이 오셔서 하니 여동생·엄마랑 같이 입는 잠옷을 내게 똑같이 선물 해줬다"며 "제가 '한국 엄마'라고 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뉴진스가 실제로 민 대표를 따라가려 한다면 가능한 선택지는 두 가지 정도가 거론된다.

하나는 가요계에서 전속계약 분쟁 때마다 으레 그렇듯 불합리한 처우 등을 문제 삼아 법원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아직 민 대표와 측근이 엄연히 어도어 경영진으로 있는 만큼, 어도어가 먼저 멤버들의 계약을 해지해 주는 시나리오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나 가요계에서는 어느 것이든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뉴진스의 전속 계약 조건은 구체적으로 알려진 바 없다. 그러나 가요계 통상 7년 관행을 고려하면 2022년 7월 데뷔한 멤버들은 아직 계약 시작으로부터 2년도 채 지나지 않았다.

이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다 해도 피프티 피프티 사례에서 보듯 법원이 전후 사정을 꼼꼼히 따져 '기각' 결정을 얼마든지 내릴 수 있다.

한 가요계 인사는 "어도어가 선제적으로 '계약 족쇄'를 풀어준다면 하이브는 민 대표 등 경영진에게 형사적으로 배임 혐의를 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 대표 측은 어도어 부대표 A씨의 입장을 발표하는 등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하이브와는 대화에 나서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하이브와 어도어 간의 분쟁이 쉽게 끝날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여론전으로 흐르는 그림은 바람직하지 않다. 실체적 진실 규명을 기다려야 할 것인데, 뉴진스 활동 차질도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 민희진, 감사 질의서에 응답…향후 절차는

민 대표는 하이브가 보낸 감사 질의서 답변 시한인 이날(24일) 답변서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하이브는 관련 질의에 "답변을 외부에 공개할 시 법률적 조치로 강력히 대응한다고 기재돼 있다"며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

하이브 측 어도어 감사는 지난 22일 이사회 소집을 요구했고, 다음 달 30일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다. 어도어 이사진이 불출석 하는 상황 등으로 인해 이사회 성립이 되지 않으면 하이브는 법원에 임시주주총회 소집허가 신청을 낼 예정이다.

법원 결정은 신청 후 4∼5주 가량 뒤 내려질 전망이다. 법원의 판단이 나오면 당일 임시주주총회 소집이 통지되고, 15일 뒤 임시주주총회와 이사회가 열린다.

하이브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민 대표 등 기존 이사진을 해임하고 신규 이사를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진 이사회에서 곧바로 새 대표이사가 선출될 수 있다.

가요계의 한 관계자는 "이에 따른 절차는 약 8∼9주로 두 달가량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