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마존 CA주 드론 배송 접어/CA 공항 검색줄 스킵하는 Clear 서비스 금지 법안

박현경 기자 입력 04.23.2024 09:53 AM 수정 04.23.2024 10:44 AM 조회 4,251
*아마존이 CA주에서 시범운영한 드론 배송 서비스를 마칩니다. 그 대신 앞으로는 애리조나주에서 새롭게 드론 서비스를 시행합니다.

*사전에 돈을 지불하고 신청해, 공항에서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 없는 서비스가 CA주 공항들에서는 중단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그런 서비스를 금지하려는 법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컬럼비아, 예일, 하버드 등 미 명문대들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으로 촉발된 학내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박현경 기자!

1. CA주에서 아마존 드론 배송 서비스가 끝나게 되죠?

네, 아마존이 어제(22일) 보도자료를 통해 CA주에서 프라임 에어(Prime Air) 드론 배송 프로그램을 접는다고 발표했습니다.

아마존은 그 동안 CA주 락포드(Lockeford)란 지역에서 프라임 에어 드론 배송 시범 서비스를 진행해왔는데요.

락포드는 북가주 스탁튼 바로 북쪽, 샌프란시스코와 새크라멘토 사이에 위치해 있습니다.

아마존은 2022년부터 이곳 락포드와 텍사스주 컬리지 스테이션에서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작해왔구요.

드론을 통해 한시간도 채 안돼 수많은 아이템들을 배송해왔다면서 고객들과 커뮤니티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고 했는데요.

이제는 북가주 락포드 서비스를 종료하고 새로운 곳에서 다음 단계로 접어든다고 아마존은 밝혔습니다.



2. 아마존이 북가주 드론 배송 서비스를 중단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아마존은 미래를 보고 드론 배송 프로그램의 확장을 지속하는 데 자원을 우선 투입하기 위해 록포드 지역의 드론 배송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지만요,

하지만 사실 CA주정부 규제 때문이라는 지적입니다.

CA주의 법적 규제에 부딪히며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최근 그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아마존은 자체 뉴스 플랫폼인 블로그닷포스트(blog.post)에 적었습니다.

그 대신 CA주보다 한층 법규가 느슨한 주에서 시험 서비스를 이어나갈 계획이라는 평가입니다.



3. 새롭게 서비스를 시작하는 곳은 어디입니까?

애리조나 피닉스입니다.

아마존은 올해 안으로 피닉스 도심인 웨스트 밸리 일대에서 드론 배송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마존은 이에 대비해 피닉스 서쪽에 위치한 톨레슨(Tolleson) 물류창고 시설에 드론을 배치하구요.

연방 항공청(FAA)을 비롯해 로컬 정부 등에 항공 교통 관련 비행 허가와 준수 규칙을 조율 중이라고 합니다.



4. 아마존이 드론 배송 ‘프라임 에어’ 프로그램을 처음 발표한지는 꽤 시간이 흘렀죠?

네, 10년도 더 됐습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설립자이자 당시 CEO가 프라임 에어를 발표한게 지난 2013년이었습니다.

이커머스 업계에서 가장 먼저 뛰어든 최첨단 테크를 응용한 혁신 사업 아이디어였는데요.

당시 베이조스CEO는 자율비행 드론으로 약 5파운드, 2.3kg이하 물품을 주문 후 1시간 내에 소비자에게 배달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했었습니다.

그리고 약 2년 전 CA주에서 프라임 에어 서비스가 시행됐고, 이제 애리조나 주에서는 새 배송 드론 모델이 도입될 예정인데요. 

새로운 모델, MK30은 이전 모델보다 크기가 작고 더 조용하며, 빗속에서도 운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마존은 MK30에 대해 더 작은 마당이나 보다 인구밀도가 높은 외곽 지역에서도 드론 배송이 가능하다며 올해 중 실제 배송에 투입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5. 다음 소식입니다. CA주에서 공항에서 줄 기다리는 것과 관련한 새로운 법안이 마련됐다구요?

네, LA국제공항 같은 경우 웬만해선 여행객들로 혼잡하고 검색대 줄도 길어서 줄 안기다리고 보다 빨리 들어갈 수 있는 서비스 신청해 이용하는 한인 분들 상당수 계신데요.

그 서비스가 크게 두가지로 나뉩니다.

하나는 TSA Pre-Check이고, 다른 하나가 Clear와 같은 서비스입니다.

간략히 말씀드리면, TSA Pre-Check는 정부에서 실시하는 것으로 TSA 검사를 좀더 간단하게 받을 수 있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신발을 안 벗어도 되거나 랩탑을 가방에서 따로 꺼내 놔두지 않아도 되는 것이죠.

Clear와 같은 서비스를 이용하면,   신원을 사전에 확인해 TSA Pre-Check 검사 줄을 기다리지 않고 바로 탑승권 보여준 뒤 짐검사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Clear와 같은 서비스를 CA주 공항들에서는 더이상 금지하는 법안이 상정됐습니다.



6. 그러니까 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CA주에서 Clear 서비스는 사라지게 되는 것입니까?

네, 대체로 그렇게 볼 수 있습니다.

이 법안은 SB1372인데요.

Clear 같은 제 3의 업체가 전용 보안 검색대를 확보하지 않는다면, CA주 공항들에서는 그 서비스를 시행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조시 뉴먼 민주당 상원의원, 그리고 재닛 뉴엔 공화당 상원의원,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전국에서는 최초로 발의됐습니다.



7. 이런 법안이 추진되는 배경은 무엇입니까?

형평성 문제가 주요 배경입니다.

Clear 서비스를 신청하는데는 당연히 돈이 듭니다.

연간 189달러를 지불해야 하는데요.

결국 부유한 사람들이 줄을 기다리지 않고, 어떻게 보면 새치기를 해서 가게 된다는 지적이고요.

돈이 없는 경우 항공 여행을 할 때 앞으로 끼어드는 Clear 서비스 멤버들로 줄을 더 기다릴 수 밖에 없다는 설명입니다.

CWA 항공 승무원 협회와 오클랜드, 새크라멘토, 산호세 지역 교통 보안 책임자를 대표하는 노동조합은 이 법안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8. 그렇지만 이 법안에 우려를 표하며 반대하는 이들도 있죠? 누구입니까?

주요 항공사들입니다.

델타(Delta), 유나이티드(United), 사우스웨스트(Southwest), 알래스카(Alaska), 제트블루(JetBlue), 하와이안(Hawaiian) 등  6개 주요 항공사는 이 법안에 반대하고 있습니다.

이 항공사들은 이 법안이 항공편 요금 인상을 위협하고, 보안 검색대에서 효과적으로 관리하는 공항의 능력을 제한시켜 CA주를 여행하는 여행객들의 경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이달 데이브 코르테스 상원 교통위원회 위원장에게 이 법안이 통과되면 수익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는 내용의 서한을 적어 보냈습니다.

그리고 이들은 지난 한해(2023년) 동안만 CA주에서 해당 서비스가 500만 번 이상 사용됐다고 덧붙였습니다.



9. 마지막 소식입니다. 컬럼비아, 예일, 하버드 등 미 명문대들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전쟁으로 촉발된 학내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죠?
반유대주의 논란 속에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가 격화하며 학생들이 무더기로 체포되자, 일부 학교는 수업을 전면 온라인으로 전환하고 외부인의 캠퍼스 출입을 금지하는 등 대응에 부심하고 있다.

어제(22일) 뉴욕타임스(NYT)·월스트리트저널(WSJ), AP통신에 따르면 뉴욕에 있는 컬럼비아대는 이날 학교 전체 수업을 온라인으로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이는 지난 18일 캠퍼스 안팎에서 벌어진 친팔레스타인 시위로 재학생 100여명이 경찰에 체포된 데에 따라 내려진 조치였습니다.



10. 뉴욕대를 비롯한 다른 대학들도 마찬가지죠?

네, 어제 저녁 NYU에서도 경찰이 캠퍼스 광장을 점거하고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를 벌이던 학생들을 체포했습니다.

뉴욕 경찰은 NYU에서 150명을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예일대에서도 경찰이 캠퍼스 광장 일대를 점거하고 일주일간 친팔레스타인 시위를 벌여온 학생 약 60명을 체포했습니다.

하버드대는 중앙도서관 앞 하버드야드의 정문을 닫아걸고 외부인의 출입을 차단했습니다.

인근 MIT에서도 학생들이 캠퍼스 안에 천막을 치고 구호를 외치며 시위가 벌어졌고요.

친팔레스타인 시위는 여러 대학들에서 펼쳐졌는데요. 터프츠대, 에머슨대 등 보스턴 지역 다른 대학과 UC버클리, 미시간대 등에서도 진행됐습니다.

이처럼 험악해진 대학의 분위기는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전쟁이 벌어진 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학생들 간에 벌어진 갈등의 골이 메워지지 않고 있음을 반영한다는 평가입니다.

주요뉴스해당 뉴스로 연결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