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日 "노토강진으로 GDP 최대 1조원 손실"…1.2조 추가 지원

연합뉴스 입력 04.23.2024 09:43 AM 조회 313
노토반도 스즈시 "6월 지나야 단수 지역 해소될 듯"
헤라쿨라네움 두루마리를 해독한 내용[이탈리아 안사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플라톤이 묻힌 정확한 장소가 고대 로마의 파피루스 두루마리 문서를 통해 확인됐다고 이탈리아 일간지 라스탐파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월 혼슈 중부 이시카와현 노토반도에서 발생한 강진에 따른 1∼3월 국내총생산(GDP) 손실액을 900억∼1천150억엔(약 8천억∼1조원)으로 추산했다고 교도통신이 2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진으로 전기와 수도 공급이 끊기고 공장과 상점 운영이 중단된 상황 등을 반영해 이같은 수치를 도출했다.

일본 정부가 추산한 손실액은 지진 피해 지역인 이시카와현, 도야마현, 니가타현 1∼3월 총생산의 2% 정도로 분석됐다.

일본 정부는 이날 각의(국무회의)에서 노토반도 피해 지역 지원을 위해 2024회계연도(2024년 4월∼2025년 3월) 예산 예비비에서 1천389억엔(약 1조2천억원)을 추가로 지출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예비비로 지진 피해 지역 인프라 복구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관계 각료들에게 지진 피해 지자체를 지원하는 '부흥기금'을 6월 중에 창설하라고 지시했다. 부흥기금 재원과 규모는 향후 결정하기로 했다.

강진이 일어난 지 석달여가 지났지만 노토반도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단수가 지속되고 있다.

노토반도 북동쪽 스즈시 이즈미야 마스히로 시장은 이날 단수 문제와 관련해 "일부 지역에서 (공사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6월 이후에야 단수 지역이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