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에티오피아 북부 무력 충돌로 5만여명 피란길"

연합뉴스 입력 04.23.2024 09:06 AM 조회 145
유엔 "끔찍한 인도적 위기…광범위한 지원 필요"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주 알라마타 지역 [구글지도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에티오피아 북부에서 암하라주 군과 티그라이주 군의 무력 충돌로 5만명 이상의 피란민이 발생했다고 AFP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엔은 전날 성명에서 이 지역 당국을 인용해 "4월 13∼14일 이후 알라마타 지역에서 양측의 무력 충돌로 집을 떠난 피란민이 5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란민은 끔찍한 인도주의적 위기에 처했다"며 "여성과 어린이 수천 명의 생존을 위해 광범위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암하라주 군은 2020년 11월부터 2년간 이어진 정부군과 티그라이 반군 사이의 내전에서 정부군을 지원하며 티그라이주 남부 알라마타 지역을 점령했다.

2022년 11월 평화협정으로 내전이 끝난 뒤 알라마타 지역에서 철수할 예정이었으나 지금까지 이를 미룬 채 통제권을 유지하며 티그라이주 군과 분쟁 중이다.

에티오피아 북부에 대한 언론 접근이 제한돼 현장 상황을 직접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AFP 통신은 덧붙였다.

에티오피아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북부 암하라주는 지난해 4월 연방 정부의 지역군과 민병대 해체 결정 이후 연방 정부와 갈등을 겪고 있다.

에티오피아 정부는 같은 해 8월 민병대와 정부군의 교전이 시작되자 암하라주에 6개월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지난 2월 초 이를 4개월 연장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