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혹성탈출" 시각효과 감독 "표정으로 미묘한 차이도 표현"

연합뉴스 입력 04.23.2024 09:01 AM 수정 04.23.2024 09:50 AM 조회 863
4편 개봉 앞두고 내한…"사실적이고 감정 살아 있는 유인원 만들어"
한국인 제작진 "국내 VFX 기술, 경지 올라…'미키 17'·'호프' 기대"
영화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에릭 윈퀴스트 시각효과 감독[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실적이고 감정이 살아있는 유인원들의 이야기를 표현하려 했어요. 이들의 표정을 통해 놀랍도록 미묘한 차이까지 전달하려 했습니다."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이하 '혹성탈출 4') 홍보차 한국을 방문한 에릭 윈퀴스트 시각효과 감독은 23일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11년 '혹성탈출' 시리즈에 참여한 이래 디지털 캐릭터에 대한 기준을 점차 높여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윈퀴스트 감독은 '반지의 제왕' 시리즈를 비롯해 '엑스맨', '아바타: 물의 길' 등의 제작에 참여한 VFX(시각특수효과) 기업 '웨타 FX'와 함께 '혹성탈출 4'의 비주얼 전반을 책임졌다.

한국인 제작진인 웨타 소속 기술자 김승석 씨와 순세률 씨도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김 씨는 캐릭터의 표정을 구축하는 페이셜 모델러로, 순 씨는 2차원 이미지 3차원 영상으로 만드는 모션 캡처 모델러로 일하고 있다.

윈퀴스트 감독은 이날 30여분 분량으로 편집한 버전의 영화를 세계 최초로 공개한 뒤 직접 프레젠테이션에도 나섰다.

그는 "이전 3부작은 미학적으로 무겁고 어두운 톤이었다면, 4편은 그 이후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기 때문에 미학적으로 완전히 톤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일종의 로드 무비인 이 영화는 '혹성탈출' 프랜차이즈의 새 장을 여는 작품"이라면서 "인간의 본성에 관해 이야기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영화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속 한 장면[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다음 달 8일 개봉하는 '혹성탈출 4'는 인간들을 지배하려는 유인원들의 리더 프록시무스 군단에 맞서 한 인간 소녀와 함께 자유를 찾으러 떠나는 침팬지 노아의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혹성탈출' 리부트 시리즈의 4번째 영화로, 전편의 주인공 시저가 죽고 난 뒤 몇 세기가 흐른 때를 배경으로 한다.

오언 티그가 노아 역을, 케빈 듀랜드가 프록시무스를 각각 연기한 뒤 침팬지와 보노보를 구현한 CG(컴퓨터 그래픽)를 덧입혔다.

둘을 비롯해 등장 캐릭터 대부분이 유인원이고 문명이 붕괴한 미래를 그린 만큼 VFX 기술이 영화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볼 수 있다. 유인원들의 모습이나 배경이 자연스럽지 않으면 극의 몰입감을 떨어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순세률 모델러는 "배우들이 얼굴에 101개의 점을 찍은 뒤 이 점의 움직임을 카메라로 촬영하는 방식"으로 생생한 표정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김승석 모델러는 "과거에는 수동으로 했던 것들을 이제는 컴퓨터가 자동으로 해주고 있다"며 "구현하기 어려운 '말하는 유인원'이 나온다는 점이 우리 영화의 강점"이라고 소개했다.

극 중 배경은 미국 캘리포니아지만 실제 촬영은 호주 시드니 인근에서 진행됐다.

윈퀴스트 감독은 "배우가 야외에서 실제로 촬영하는 게 목표였다"면서 "그렇게 해야 배우가 맥락을 이해하고 연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생성형 AI(인공지능)보다 인간이 주도하는 예술 활동에 관심이 많다"면서 "진보하는 특수효과 기술은 예술가들의 창의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영화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속 한 장면[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 한국인 제작진 역시 이날 오후 인터뷰에서 "AI는 인간 예술가를 도울 뿐"이라고 한입으로 말했다.

순세률 모델러는 "새로운 것을 창조하는 데 있어서는 AI보다는 인간이 우위"라면서 "아직은 아티스트들을 돕는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뉴질랜드에서 유학 후 웨타에 입사한 그는 '아바타: 물의 길', '블랙팬서: 와칸다 포에버' 등 할리우드 대작에 참여했다.

김승석 모델러는 '스타워즈'부터 '트랜스포머', '데드풀 2', '아쿠아맨' 등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작품에 참여한 베테랑이다.

그러나 그에게도 '혹성탈출 4'는 큰 도전이자 과제였다고 한다. 유인원은 표정이 풍부하지 않은 종인데, 이들이 분노하거나 진지한 모습을 구현해내야 했기 때문이다.

그는 "CG를 잘 모르는 분들은 '표정이 그렇게 어렵냐'고 하시기도 한다"면서 "하지만 만화처럼 과장하지 않으면서 균형을 맞추는 작업은 매우 어렵다"고 털어놨다.

두 사람은 최근 VFX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한국 콘텐츠계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순세률 모델러는 "(넷플릭스 시리즈) '경성크리처'와 '기생수: 더 그레이'를 봤는데 어느 정도 경지에 오른 것 같다"며 "배경이 특히 그렇고, 크리처는 살짝 (발전할)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인다"며 웃었다.

김승석 모델러는 최민식 주연의 디즈니+ 시리즈 '카지노' 속 디에이징 기술을 언급하며 "배우가 왜 이렇게 계속 젊어지지 하는 생각에 놀랐다"고 회상했다.

이어 "개봉을 앞둔 봉준호 감독의 '미키 17'과 나홍진 감독의 '호프' 같은 작품이 (시각효과 기술 면에서) 한번 크게 터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화 '혹성탈출: 새로운 시대' 제작 참여한 김승섭 씨(왼쪽)와 순세률 씨[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