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하이브-민희진 갈등 왜…"경영권 탈취"vs"아일릿, 뉴진스 카피"

연합뉴스 입력 04.22.2024 08:59 AM 수정 04.23.2024 09:50 AM 조회 2,025
민희진 직설적 화법 화제…평소 인터뷰서 '무간섭이 1순위' 언급 재조명도
민희진 어도어 대표[어도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1위 가요 기획사 하이브와 K팝 시장에서 '가장 잘나가는' 걸그룹 뉴진스를 발굴·제작한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갈등을 빚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멀티 레이블 체제'를 강조한 하이브에서 본사와 산하 레이블 간의 이런 갈등은 유례가 없기에 당장 컴백을 앞둔 뉴진스에 끼칠 파장에도 시선이 모인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하이브가 이날 오전 민희진 대표와 또 다른 경영진 A씨 등을 대상으로 전격 감사에 착수한 명분은 '경영권 탈취 시도'다.

현재 어도어의 지분은 하이브가 80%, 나머지 20%는 민 대표 등이 보유하고 있다.

하이브는 민 대표와 A씨가 투자자를 유치하려 대외비인 계약서 등을 유출하고,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주식을 팔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양측의 지분율 차이가 큰 만큼, 민 대표 측이 '지분 싸움'을 하기에는 쉽지 않아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이와 관련해 민 대표는 공식 입장을 내고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의혹'으로 맞받아쳤다.

아일릿은 음원 공개 당시 5인조 구성과 뮤직비디오 일부 장면 등이 뉴진스와 비슷하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민 대표는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이 아일릿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을 했다"며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는 (아일릿의 소속사) 빌리프랩이라는 레이블 혼자 한 일이 아니며 하이브가 관여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일릿을 염두에 둔 듯 '아류'라는 강한 어휘까지 사용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민 대표는 과거 SM엔터테인먼트에서 소녀시대, 샤이니, 엑소 등 유명 아이돌 그룹의 콘셉트와 브랜드를 맡아 독창적인 색감과 표현으로 가요계에서 명성을 얻은 스타 제작자다.

그는 하이브로 이적한 뒤 용산 신사옥 공간 브랜딩과 디자인도 맡았다.

민 대표는 K팝 시장에서 활약하면서 결과물에 대해 완벽함을 도모하는 태도나 거침없는 화법 등이 종종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이 때문에 가요계에서는 공식적인 감사 사유인 '경영권 탈취 의혹' 외에도 양측의 감정의 골이 깊은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특히 그가 작년 1월 씨네21과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쉽게 '하이브 자본'을 외치는데, 개인적으로는 동의가 안 되는 표현"이라고 말한 대목은 많은 해석을 낳았다.

'뉴진스 성공신화'의 원동력을 '1위 기획사 하이브'의 역량이 아닌 어도어 혹은 자신에게 돌린 것으로 보일 여지가 있기 때문이었다.

 

뉴진스(서울=연합뉴스) 서울시는 올해 가을·겨울 패션 경향을 한발 앞서 볼 있는 '2024 F/W 서울패션위크'를 다음 달 1∼5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 '뉴진스'(NewJeans)가 참여한 단체 포스터. 2024.1.16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민 대표는 당시 "투자금이 결정돼 투자가 성사된 이후의 실제 세부 레이블 경영 전략은 하이브와 무관한 레이블의 독자 재량이기도 하거니와 난 당시 하이브 외에도 비슷한 규모의 투자 제안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특히 "당시 내게는 다양한 선택지들이 있었고, 투자처가 어디든 '창작의 독립'·'무간섭' 조항은 1순위였을 것이라 사실 꼭 하이브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라고도 했다.

실제로 뉴진스는 여타 하이브 가수들이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만 입점한 것과는 달리, 위버스 외에도 자체적인 전용 앱 '포닝'을 사용 중이다.

민 대표는 올해 1월 일본 NHK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에서는 "대중성을 지향하는 큰 시장에서는 히트 공식들을 손쉽게 리바이벌해서 모방이 나오고, 메인 스트림에서 먹히는 정형화된 스타일이 정해진다"며 "저는 그걸 좀 깨고 싶었다"고 말했다.

대형 기획사 내에서의 '정형화된' 콘텐츠와 스타일을 거부하는 그만의 소통 방식이 영향을 끼쳤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민 대표는 자기 주관이 뚜렷하지만, 독창적 능력도 확실히 보여주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하이브는 이날 감사에 돌입하면서 어도어 측 전산 자산을 확보하는 한편, 민 대표 측에 사임을 요구했다.

하지만 민 대표는 "뉴진스가 일궈 온 문화적 성과를 지키고, 더 이상의 카피 행위로 인한 침해를 막고자 모든 가능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밝혀 사퇴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전산 자료 분석을 통한 '물증 확보' 여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뉴진스는 다음 달 24일 새 싱글 발표를 앞뒀고, 당장 이달 27일 신곡 '버블 검'(Bubble Gum) 뮤직비디오를 공개할 예정이다. 민 대표가 뉴진스의 프로듀싱과 활동에 큰 영향력을 행사해 왔기에 컴백 직전에 이런 일이 벌어진 데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멀티 레이블 체제에서는 언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다.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