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수사반장 1958" 첫 회 시청률 10.1%…"MBC 금토드라마 중 1위"

연합뉴스 입력 04.22.2024 08:59 AM 조회 1,024
형사 박영한의 젊은 시절 이야기…최불암 특별출연
드라마 '수사반장' 1회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70∼1980년대 인기 시리즈 '수사반장'의 과거 이야기를 다룬 이제훈 주연의 MBC 드라마 '수사반장 1958'이 10%대의 높은 시청률로 막을 올렸다.

20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방송된 '수사반장 1958' 첫 회는 시청률 10.1%를 기록했다. MBC는 "역대 MBC의 금토드라마 가운데 첫 방송 시청률 1위"라고 설명했다.

드라마는 은퇴한 박영한 형사가 경찰서에 근무하는 손자를 찾아가 갈아입을 옷과 음식을 가져다주는 장면으로 시작했다. '수사반장'의 주인공이었던 배우 최불암이 특별출연해 은퇴한 박영한을 연기했고, 이제훈이 박영한의 손자로 출연했다.

노년의 박영한이 경찰서에 걸려 있는 자신의 옛 사진을 유심히 바라본 뒤 지나가는데, 이후 1958년을 배경으로 박영한의 젊은 시절 이야기가 펼쳐진다. 과거의 박영한은 이제훈이 연기했다.

박영한은 경기도 소 절도범 검거율 1위를 달성하며 승승장구하다가 서울 종남경찰서 수사과로 발령받는다. 그는 폭력조직원들이 모인 자리에 뱀을 풀겠다고 협박한 뒤 조직 우두머리를 체포하는 등 서울에서도 맹활약한다.

그러나 경찰서장이 폭력조직의 뒷돈을 받고 범죄자들의 뒷배를 봐주고 있었다. 박영한이 애써 체포한 폭력조직원도 곧바로 풀려나게 된다.

경찰 대부분이 부패한 암울한 상황이지만, 박영한은 직속 상사인 유대천(최덕문 분) 수사과 1반 반장과 수사과 소속 형사 김상순(이동휘)이 청렴한 인물이라는 것을 알아본다.

'수사반장 1958'은 대한민국 수사물의 시작으로 평가받는 '수사반장'의 프리퀄(시간상 앞선 이야기를 다룬 속편)이다. 첫 방송은 '수사반장'의 최불암이 특별출연해 눈길을 끌었고, 1950년대를 배경으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제훈은 초반부터 몸을 아끼지 않고 소도둑을 검거하는 열혈 형사 박영한을 연기했다. 때로는 진지하면서도 능글맞게 박영한의 젊은 시절을 표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