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FBI, 유대인 유월절 기간 증오범죄 경계령

박현경 기자 입력 04.22.2024 05:51 AM 조회 1,637
연방 수사국 FBI 가 유대인 명절 기간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증오범죄에 경계령을 내렸다. 

유대인 명절인 유월절(Passover)은 오늘(22일) 일몰 후 시작되는 가운데 크리스토퍼 래이 FBI 국장은 이 명절 기간 극단주의자들의 반유대주의 행동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

래이 국장은 지난 수요일 열린 한 웨비나에서 유월절 대비에 관해 언급하면서 종교적인 증오범죄 약 3분의 2 가까이는 전체 인구의 2.4%에 불과한 유대인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FBI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하기 전 4개월보다 지난해(2023년) 10월 7일부터 올해(2024년) 1월 30일 사이 3배 이상 더 많은 반유대인 증오범죄 조사를 개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래이 국장은 지금은 패닉할 때가 아니라 지속적인 경계가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LAPD와 LA카운티 셰리프국은 유대인 커뮤니티 순찰을 하는 가운데 신뢰할만한 특정 위협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