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시중 채소∙과일서 기준치 초과 잔류농약 검출.. 가장 위험한 제품은?

김신우 기자 입력 04.18.2024 05:50 PM 조회 5,976
[앵커멘트]

미국 내 마켓에 유통되는 일부 과일이나 채소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잔류 농약이 검출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살충제가 체내에 축적돼 특히 임산부나 어린이에게 더 치명적일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김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 마켓에서 판매되는 일부 과일과 채소류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잔류 농약이 검출돼 주의가 당부됐습니다.

소비자연맹이 발간하는 컨슈머 리포트 (Consumer Report)가 약 60개 품목을 대상으로 실시한 최근 조사에 따르면 신선한 제품을 비롯해 냉동이나 캔에 든 채소류와 과일에서도 높은 수준의 잔류 농약이 나왔습니다.

검사 대상 식품의 약 20%가 잔류 농약 기준치를 초과했고 7개 품목에서는 매우 위험한 수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그린 빈스 (Green beans)에서 미국 내 사용이 금지된 잔류 농약류가 검출돼 최악의 품목으로 꼽혔습니다.

멕시코 산 제품에서 위험한 수준의 잔류 농약이 확인되면서 연방 식품의약국 FDA가 수입 경보를 발령한 상태입니다.

유기농 제품도 예외는 아니어서 섭취에 주의가 당부됐습니다.

이 외에도 블루베리, 샐러리, 시금치, 감자, 딸기 등이 잔류 농약 위험 수준에 속했습니다.

전반적으로 수입산과 국내산 모두에서 살충제 수치가 비슷했지만 역시 멕시코 산일 경우 잔류 농약이 치명적인 수준으로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컨슈머 리포트 측은 잔류 농약이 특히 어린이와 임산부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고위험군에 속하는 채소나 과일들을 섭취할 경우 하루 1인분 이하 수준으로 자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연방 농약정보센터는 과일과 채소는 세척하면 농약 수치가 낮아지긴 하지만 100% 효과적인 세척 방법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전문가들은 고위험군일 경우 유기농 제품을 선택하거나 다른 대체품으로 영양 섭취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신우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