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미은행 글렌뷰 지점 예금고 2억달러 돌파!

이황 기자 입력 04.18.2024 05:39 PM 조회 1,548
Photo Credit: 한미은행
한미은행 글렌뷰 지점이 예금고 2 억달러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뤄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1 - 2 년여간 금리인상에 따른 여파로 금융환경이 경색된 가운데 시장 규모가 크지 않은 일리노이 주의 후발 지점이 이뤄낸 성과라 그 의미가 한층 더 크다.

한미은행 글렌뷰 지점은 지난 9일 기준 예금고 2억2300만달러를기록했다. 

지난 2022년말예금고가 1억4400만달러 정도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15 개월여 만에 55%가 늘어난 것이다.

한미은행 바니 리 행장은 의미있는 결과를 만들어 낸 글렌뷰 지점과 일리노이 지역 본부, 그리고 이를 가능케 해 준 고객의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고객 및 지역 사회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관계금융을 통해 함께 성장해 나가는 커뮤니티 은행 본연의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미은행 글렌뷰 지점은 지난 2016 년 10 월 오픈한 이래 전문성을 갖춘 고객 친화적 서비스로 커뮤니티의 경제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이 곳에는 40 년 경력의 베테랑 뱅커 윤재성 지점장과 5 명의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 해 1 월 부임한 김현태 본부장이 윤 지점장과 함께 미시간, 인디애나 등 인접한 주로 활동 반경을 넓혀 이들 지역의 한인 및 한국 기업 고객 유치에 큰 결실을 내고 있다.

김 본부장은 기존 고객들에 대한 서비스 강화에 더해 인근 지역에 한미만의 장점을 소개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윤 지점장은 지금의 모습에 안주하지 않고 기본에 충실한 서비스로 고객이 믿고 거래하는 금융 파트너 지점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