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일 헬름홀츠협회 연구소 대표단 방한…출연연과 협력 논의

연합뉴스 입력 04.18.2024 09:28 AM 조회 314
한-독 과학기술협력 행사[국가과학기술연구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18일과 19일 한국과 독일 과학기술 협력 행사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행사는 독일 4대 연구회 중 하나인 헬름홀츠협회 대표단 한국 방문을 계기로 연구회 소관 정부출연연구기관과 협회 산하 연구소 간 협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독일 대표단에는 오트마르 비슬러 헬름홀츠협회장과 독일 연구기관 5곳 기관장, 연구그룹 리더 등이 참여했다.

이날은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과학기술 연구기관장 회의를 열어 바이오와 에너지 분야 출연연의 기관별 연구 주제를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9일에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한국표준과학연구원에서 에너지와 미래 컴퓨팅을 주제로 독일 울리히연구소와 출연연 간 공동워크숍을 연다. 울리히연구소는 협회 산하 최대 종합연구소다.

연구회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한국의 호라이즌 유럽 준회원국 참여에 따른 협력 강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복철 연구회 이사장은 "출연연과 독일의 우수 연구기관 간의 연구 협력이 더욱 활발하게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슬러 협회장은 "이번 방문을 통해 바이오, 에너지 등 다양한 과학기술 분야에서 한국의 우수한 R&D 역량을 체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헬름홀츠 연구소들과 한국의 출연연 간의 협력이 촉진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