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란, "이스라엘 공습 전 미국에 알려" 거듭 주장

연합뉴스 입력 04.18.2024 09:08 AM 조회 222
지난 14일 새벽 이란이 쏜 미사일과 드론을 이스라엘 방공망 아이언돔이 요격하는 모습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란이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공습을 단행하기 전 미국에 이를 알렸다고 거듭 주장했다.

18일(현지시간) 이란 반관영 메흐르 통신에 따르면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국제법과 정당방위의 틀 내에서 이스라엘 정권에 대해 필요한 결정이 내려졌을 때 미국에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에 작전에 대해 알리는 메시지를 보냈고 (공습 직후인) 14일 오전 2시30분께 미국 측에 '역내에서 더는 긴장을 원하지 않는다'는 또 다른 메시지를 보냈다"고 언급했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미국이 이스라엘을 지원하려 참전하지 않는 한 역내에서 미군기지가 미국의 국익이 표적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테헤란 주재 스위스 대사관을 통해 공식 외교 채널로 미국에 잘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테헤란 주재 스위스 대사관은 미국의 이익대표부 역할을 한다.

이란은 이스라엘을 공격한 직후부터 미국에 관련 사실을 통보했다고 수차례 주장했다.

아미르압돌라히안 장관은 공습 당일인 14일에도 테헤란 주재 각국 대사들에게 "주변국과 미국에 공습 72시간 전 작전을 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는 이란의 이번 공습이 영토로 간주되는 외교 공관에 대한 이스라엘의 선제공격에 정당방위한 것이라는 논리의 형식적 근거를 갖추기 위해서로 보인다.

또 이번 공격이 중동 여러 나라의 영공을 거쳐야 하는 만큼 민간 항공기의 안전을 위해 사전 통보해 국제법을 지켰다는 점을 부각한 것으로 해석된다.

아울러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 공습을 미국이 사전에 인지했는데도 이를 적극적으로 저지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해 미국과 이스라엘과 관계에 균열을 내려는 의도도 깔렸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란의 '사전 통보' 주장에 대해 지난 14일 미국 행정부의 한 고위 관리는 "(사전 통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란은 어떤 언질도 주지 않았고 '이것들이 목표물이니 대피시키라'라는 맥락도 전혀 없었다"고선을 그은 바있다.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도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란이 이스라엘을 '보복 공격'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일과, 관련 징후와 예상은 있었지만 "(이란으로부터 이스라엘 공격의) 시기와 규모 등에 대한 통보는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