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만 100대 기업, 10년새 한국 100대기업 시총·영업익 추월

연합뉴스 입력 04.17.2024 10:13 AM 조회 349
CEO스코어 분석…삼성전자, TSMC에 역전당해
TSMC[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0년 새 한국 시가총액 100대 기업의 시총과 영업이익이 대만 100대 기업에 역전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한국과 대만의 시총 100대 기업(금융업·지주사·특수목적회사 제외)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한국 100대 기업 영업이익은 2013년 말 88조1천953억원에서 2023년 말 71조6천491억원으로 18.8%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대만 100대 기업 영업이익은 36조3천947억원에서 86조960억원으로 136.6% 늘며 한국을 앞질렀다.

시총의 경우 한국 100대 기업이 2013년 말 828조6천898억원에서 2023년 말 1천565조4천222억원으로 88.9% 늘었다.

같은 기간 대만 100대 기업 시총은 540조9천574억원에서 1천694조8천700억원으로 205% 급증하며 한국을 추월했다.

이 같은 역전 현상은 양국 대표 기업인 삼성전자와 TSMC의 시총과 영업이익 추이에 따른 영향이 크다.

삼성전자와 TSMC의 작년 말 시총은 각각 468조6천279억원, 645조5천566억원으로 TSMC가 삼성전자를 177조원가량 앞섰다. 



[CEO스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0년 전인 2013년과 비교하면 삼성전자 시총은 202조947억원에서 266조5천332억원(131.9%) 늘고, TSMC는 96조1천509억원에서 549조4천57억원(571.4%) 불어났다.

또 이 기간 영업이익은 삼성전자가 36조7천850억원에서 6조5천670억원으로 줄었는데, TSMC는 7조7천238억원에서 38조6천278억원으로 늘며 5배로 증가했다.

2021년까지는 영업이익에서 삼성전자가 TSMC를 앞섰다. 2021년 영업이익은 삼성전자가 51조6천339억원, TSMC가 26조6천492억원이다.

그러나 이듬해인 2022년 TSMC 영업이익이 48조5천960억원으로 늘고 삼성전자 영업이익은 43조3천770억원으로 줄면서 TSMC의 역전이 시작됐다.

지난해 두 나라 100대 기업 중 시총 비중이 가장 큰 업종은 삼성전자와 TSMC를 포함하는 IT·전기전자였다.

한국 IT·전기전자 기업 15곳의 시총은 766조1천971억원으로 100대 기업 중 48.9%를 차지했다.

대만은 IT·전기전자 기업 61곳이 시총 1천276조6천667억원을 기록해 100대 기업 내 비중이 77.4%에 달했다. 



[CEO스코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