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파키스탄·아프간 "폭우 사망자", 나흘만에 110여명으로 늘어

연합뉴스 입력 04.17.2024 09:04 AM 조회 154
폭우 피해가 난 파키스탄 카이버 파크툰크와주의 한 지역 파키스탄과 아프가니스탄에서 최근 이례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관련 사망자 수가 나흘 만에 110여명으로 늘어났다고 AP통신 등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에서는 지난 나흘 동안 폭우에 따른 홍수와 벼락 등으로 최소 63명이 숨졌다.

북서부 카이버 파크툰크와주에서 어린이 15명을 포함한 32명이 사망했고 가옥 1천300여채가 파괴됐다고 현지 재난관리 당국은 전했다.

동부 펀자브주에서는 21명, 남서부 발루치스탄주에서는 10명이 각각 목숨을 잃었다.

발루치스탄주에서는 폭우와 관련해 비상사태도 선포됐다.

파키스탄과 인접한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이번 나흘간 폭우로 최소 50명이 사망하고 36명이 다쳤다고 인도 매체 등이 전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도 농지와 가옥 등이 파괴됐다.

앞서 사흘간 폭우에 따른 사망자 수는 파키스탄 49명, 아프가니스탄 33명으로 집계된 바 있다.

파키스탄 기상청 고위 관리인 자히르 아흐메드 바바르는 AP통신에 이례적인 4월 폭우는 기후변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바바르는 "발루치스탄에서는 이번 폭우로 내린 비의 양이 평소 4월 강우량의 256%에 달했다"면서 "파키스탄 전역으로 따지면 평소 4월 강우량보다 61% 많은 비가 내렸다"고 덧붙였다.

파키스탄을 비롯한 남아시아는 매년 6∼9월 몬순(우기)에 많은 비가 내린다.

2022년 몬순 때는 파키스탄 국토 3분의 1이 물에 잠기는 최악의 홍수로 약 1천700명이 숨지고 이재민 3천300만명이 발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