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국 3월 물가상승률 3.2%…시장 예상치 소폭 상회

연합뉴스 입력 04.17.2024 09:03 AM 조회 101
영국 런던브리지 인근 거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통계청(ONS)은 영국의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연 3.2%를 기록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전월 3.4%보다 낮고, 2021년 9월(3.1%) 이후 2년 6개월 만에 최저치다.

다만, 주요 금융기관 이코노미스트들이 전망한 3.1%보다는 0.1%포인트 높다.

그랜트 피츠너 ONS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전달처럼 식품 물가 상승 둔화가 (전체 물가상승률) 하락의 주된 이유였으나 연료 물가 상승으로 다소 상쇄됐다"고 설명했다.

에너지·식품·주류·담배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4.2%로 2월 4.5%보다 낮아졌다. 시장 전문가 전망치는 4.1%였다.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이 면밀히 관찰하는 서비스물가 상승률은 6.0%로 전월(6.1%)보다 내려갔으나 역시 전문가 전망치 5.8%보다 높다.

영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미국보다 낮아진 것은 2년 만에 처음이라고 AP 통신은 전했다. 미국의 3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5%였다.

제러미 헌트 재무장관은 이번 물가상승률을 "반가운 소식"이라고 평가했다.

영국의 물가상승률은 여전히 BOE의 목표치인 2%보다 높은 수준이다.

날씨가 따뜻해지는 4월엔 에너지 비용이 낮아지면 물가상승률이 크게 낮아질 수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BOE가 올여름 기준금리(5.25%) 인하에 나설 것으로 예상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