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빚이 빚을 부른다’ .. 전국 신용카드 연체율 2012년 이후 최악!

이황 기자 입력 04.15.2024 03:59 PM 수정 04.15.2024 04:20 PM 조회 4,913
[앵커멘트]

지난해(2023년) 4분기 전국 신용카드 연체율이 데이터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12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잇따른 기준 금리 인상으로 연 이자율 APR 도 높아져 빚이 빚을 낳는 악순환이 지속돼 주민들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2023년) 전국 신용카드 연체율이 최악을 기록했습니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의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2023년) 4분기 전국 신용카드 연체율은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12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2023년) 4분기 최소 30일 이상 신용카드 연체율은 3.5%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전 분기인 지난해(2023년) 3분기와 비교해 30bp증가한 것입니다.

최소 60일, 90일 이상 신용 카드 연체율도 마찬가지로 높아졌습니다.

신용카드 최소 금액 납부 비율 증가도 카드 소지자들의 쉽지 않은 상황을 뒷받침합니다.

지난해(2023년) 4분기 신용카드 최소 금액 납부 비율은 직전 분기인 3분기보다 34bp늘었습니다.

연방준비제도의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연 이자율APR이 높아진 것도 주민들의 부담을 키우고 있습니다.

이달(4월) 초 신용카드 연 이자율 APR은 사상 최고치인 20.75%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 APR을 바탕으로 5천 달러의 빚을 지고 최소 납부 금액으로 갚아나간다고 가정할 경우 약 279개월이나 소요됩니다.

이자는 무려 8천 124달러에 달합니다.

전문가들은 인플레이션으로 물가가 급등하면서 빚을 내 생활하는 주민들이 늘어났고 이는 자연스럽게 신용카드 사용량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합니다.

하지만 신용카드 사용도 한계에 달하면서 주민들의 납부 연체도 증가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했습니다

즉, 원금 상환은 고사하고 빚이 빚을 낳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인플레이션이 개선되지 않아 기준금리 인하 전망은 어두운 상황 속 신용카드 사용자들의 부담은 갈수록 가중될 전망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댓글 3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ang 1달 전
    탕감~~탕감~~바이든 대통령님 존경하고 지지합니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ynamicy 1달 전
    바이든 되고 4년동안, 퍼주고 또퍼주다 인플레이션 오고, 노숙자 증가, 미국부도 몇번 왔냐? 캘리 매년적자 위기에 파산, 트럼프가 세운 국경 허물더니 연간 200만명 담타서 넘어오고, 전쟁나고, 뇌물먹어 걸리니 기업지원, 국민지원 계획없이 하니 누군 받고 누군 못받고, 4살아이 성전환 수술 하도록 적극권유 하여 부모에게 양육권 박탈, 국가부도 내놓고 다음 정권에 떠넘겨 다음 정권 탓할거리 준비하는 개같은 민주당, 근데 또 속아 사람들은,투표권은 정치 경제 과목 이수한사람들만 부여받아야 한다. 돈준다면 찍어주는인간들땜에 나라망한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Bpabpsfree 1달 전
    레츠고 브랜든 이제 빚도 탕감해줘야지.. 서민들 위해서.....넌 나이가 문제가 아니라 지적능력이 지금 크게 문제다. 더추한꼴당하기 전에 내려와라..햐야해라..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