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은행 "가장 가난한 75개국과 선진국 소득격차 더 벌어져"

연합뉴스 입력 04.15.2024 10:11 AM 조회 250
"21세기 들어 처음으로 선진국보다 소득 증가세 둔화…역사적 역행"
"한때 가난했던 한국·인도·중국처럼 발전하도록 도와야"
국제통화기금-세계은행 춘계회의[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취약한 75개 국가 중 절반 국가에서 선진국들과의 소득 격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고 세계은행(WB)이 분석했다.

세계은행이 15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0∼2024년에 75개 국제개발협회(IDA) 국가 중 절반에서 1인당 평균 소득이 증가한 속도가 선진국들보다 느렸다.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은 21세기 들어 처음으로 "역사적인 역행"이 일어나고 있다고 세계은행은 평가했다.

IDA 국가는 세계은행 국제개발협회(IDA)의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가장 가난한 75개 국가를 칭하는데 인류의 약 4분의 1인 19억명이 IDA 국가에 거주하고 있다.

세계은행은 IDA 국가 3곳 중 1곳은 평균적으로 코로나19 대유행 직전보다 가난해졌다고 평가했다.

극빈율은 세계 나머지 국가들보다 8배 이상 높았고, IDA 국가 국민 4명 중 1명은 하루 2.15달러(약 3천원)보다 적은 금액으로 생활하고 있다.

굶주림이나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세계 인구의 90%가 IDA 국가에 거주하고 있다.

IDA 국가 절반이 채무 위기에 처했거나 그럴 위험이 크지만, 세계은행과 다른 다자 개발은행을 제외하면 이들 국가에 돈을 빌려주려 하지 않는다고 세계은행은 지적했다.

인더밋 길 세계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세계가 IDA 국가들에 등을 돌려서는 안 된다"며 "IDA 국가의 안녕은 세계 번영의 장기 전망에 항상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세계 경제 강국 3곳인 중국, 인도, 한국 모두 한때 IDA 채무국이었다. 3국 모두 극빈율을 줄이고 생활 수준을 개선하는 방식으로 번성했다"면서 "다른 나라들이 도와주면 오늘의 IDA 국가들도 그렇게 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은행은 IDA 국가들이 기회와 위기에 직면했다고 봤다.

세계 다른 국가들이 고령화를 겪는 가운데 IDA 국가들은 젊은 노동력이 증가하고 있으며 천연자원이 풍부하다.

IDA 국가들은 세계 주석, 구리, 금 생산의 약 20%를 담당하고 일부는 청정에너지 산업에 필요한 핵심광물을 보유하고 있다.

또 일조량이 많아 태양광 발전에도 적합하다.

그러나 투자가 부족하고 자연재해 때문에 평균적으로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3%에 해당하는 경제 손실을 입고 있다.

세계은행은 IDA 국가들이 경제 성장을 하고 장기 침체 위험을 낮추려면 국제사회의 상당한 금융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