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란 극초음속 미사일 모두 이스라엘 표적 명중

이황 기자 입력 04.15.2024 08:42 AM 조회 2,958
이란 혁명수비대가 지난 13일 밤 이스라엘을 보복 공습하면서 극초음속 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고 이는 모두 표적에 명중했다고 이란 국영 프레스TV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관련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스라엘과 협력국은 이란의 극초음속 미사일을 요격하지 못했다며 이란이 극초음속 미사일을 실전에서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혁명수비대는 이번 공습에 드론과 미사일 300여발을 발사했으나 이 가운데 극초음속 미사일이 포함됐는지, 그랬다면 몇 발이었는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은 이들 드론과 미사일의 99%를 요격해 피해가 거의 없었다는 입장이다.

혁명수비대는 지난해 11월 자체 개발을 완료한 극초음속 미사일 '파타흐-1'의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발표한 제원에 따르면 파타흐-1은 마하 13∼15의 속도로 날아가 최장 1천400㎞ 거리의 표적을 타격할 수 있다.

고체연료를 사용하며 대기권 밖에서도 궤도를 변경할 수 있으며 스텔스 기능도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