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하버드대서 탈북민 영어말하기 대회.. 인권상황 고발

전예지 기자 입력 04.14.2024 10:35 AM 수정 04.14.2024 11:27 AM 조회 2,302
북한인권단체 프리덤스피커즈인터내셔널(FSI)은 지난 13일 하버드대 화이자 강의홀에서 탈북민 7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탈북민 참가자들은 이날 대회에서 북한에서 겪은 인권침해, 장애인 인권, 중국 내 여성 인권, 탈북민으로서 정체성 등 자기 경험을 토대로 북한의 인권 현실과 관련한 다양한 발표를 했다.

대회 우승자는 탈북 여성의 섹슈얼리티와 모성을 주제로 발표한 김명희 씨에게 돌아갔다. 

17세에 탈북한 김씨는 인신매매 등 중국에서 북한 여성이 겪는 인권침해 경험을 알려 관심을 모았다.

FSI는 2015년부터 매년 두 차례 국내에서 영어 말하기 대회를 열어왔다. 

미국에서 대회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