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델, AI PC 신제품 8종 공개…"하반기 AI PC 수요 폭발할 것"

연합뉴스 입력 04.11.2024 09:25 AM 조회 618
델 테크놀로지스 AI PC 신제품[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제공]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가 11일 서울 강남구 강남파이낸스센터(GFC)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인공지능(AI) PC 신제품과 클라이언트 제품 전략을 공개했다.

이날 델이 전시한 AI PC 신제품은 AI 가속기가 내장된 신경망처리장치(NPU)와 고성능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탑재한 프리미엄 노트북과 워크스테이션 등 모두 8종이다.

인텔 코어 울트라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로컬 디바이스에서 AI 기능을 효율적으로 구동해 앞으로 더 늘어날 AI 작업부하를 분산할 수 있도록 설계된 온디바이스 AI 제품들이다.

비즈니스용 프리미엄 노트북 '델 래티튜드' 라인업 4종, 소비자용 프리미엄 노트북 '델 XPS' 라인업 3종, '델 프리시전' 모바일 워크스테이션 신제품 1종이 최근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오리온 상무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제공]



다수 신제품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코파일럿'을 바로 실행할 수 있는 'AI 핫키'를 키보드에 장착했고, 카메라가 자동으로 최적의 구도를 잡는 '오토 프레이밍' 기능과 시선 추적 기능을 탑재했으며, 텍스트를 이미지로 변환하는 '스테이블 디퓨전'을 통해 종전보다 5배 이상 빠르게 AI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

델 래티튜드 제품군에는 '협업 터치패드'가 적용돼 줌 또는 팀즈 화상회의를 시작하면 마이크 음 소거 또는 해제, 비디오 온오프, 화면 공유, 채팅 등 화상회의를 위한 4가지 아이콘이 터치패드에 활성화된다.

또 HDR 웹캠을 내장해 역광이나 조명 간섭에 따른 영상 화질 저하를 최소화하고, 갑작스러운 소음이 발생할 때 자동으로 볼륨을 높여 상대방 음성을 놓치지 않도록 오디오 기능을 개선했다.

델 클라이언트솔루션그룹의 오리온 상무는 "AI는 IT 전체 비즈니스에서 과거 인터넷이라는 용어가 나왔을 때 이후로 시장의 판도를 바꿀 가장 큰 기술이자 트렌드"라며 ▲ 실시간 번역 ▲ AI 기반 멀웨어 탐지 등 보안 강화 ▲ 배터리 효율 개선 등을 온디바이스 AI PC의 장점으로 꼽았다.

특히 AI 연산을 NPU가 거의 전담해서 처리하고 CPU(중앙처리장치)와 GPU는 자체 연산에 집중할 수 있어 배터리 사용 시간이 2.5시간 길어지고, 효율이 38% 이상 개선됐다고 오 상무는 전했다. 시스템 성능도 최대 23%까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 상무는 차세대 제품군부터 본격적으로 다양한 AI 기능을 담아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하반기에 나올 차세대 AI PC부터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경진 총괄사장도 "네트워크가 없더라도 온디바이스로 AI를 경험할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이 델의 전략"이라면서 "한국도 AI의 수혜국인 것은 확실하다. 최소한 아시아에서만큼은 한국이 AI 물결을 빨리 탔고 가장 공격적으로 투자하면서 참여하는 것만은 틀림없다"라고 말했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제공]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