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뇌 속 늙은 "미세아교세포"를 젊어지게 하면…치매 치료 가능

연합뉴스 입력 04.11.2024 09:22 AM 조회 706
경희대·충남대 연구팀 "나노입자 활용, 세포노화 유도인자 억제"
연구 성과도[한국연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뇌 속의 노화한 미세아교세포(Microglia)를 젊게 되돌려 뇌 인지기능 등을 높이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연구재단은 경희대 김동운 교수 연구팀이 충남대 뇌과학연구소 신효정 박사와 공동으로 뇌세포의 80%를 차지하는 교세포 중 미세아교세포를 역노화 시키는 기술을 개발해 치매 치료 가능성을 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미세아교세포는 뇌에서 신경 퇴행 반응을 일으키는 다양한 독성 물질을 제거하고, 신경 뉴런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미세아교세포에 나노입자가 높은 효율로 섭취된다는 점에 착안해 미세아교세포에 표적 유전체를 전달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이를 알츠하이머를 겪는 동물 모델에 적용한 결과, 나노입자가 전달한 표적 유전체가 세포노화 유도인자인 'p16ink4a' 유전자를 억제해 늙은 미세아교세포를 젊게 역노화 시켰다. 이를 통해 미세아교세포의 탐식(貪食) 및 인지기능이 향상된 것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미세아교세포의 활성을 조절해 다양한 뇌 질환을 극복할 수 있는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운 교수는 "뇌 속 신경염증의 주요 매개체인 미세아교세포를 대상으로 역노화와 같은 기능 조절을 통해 인지력을 높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신경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분자 신경퇴화'에 실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