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서 차밖으로 두아이 밀어낸 엄마.. "개기일식 종말론 심취"

김나연 기자 입력 04.11.2024 02:48 AM 조회 2,749
LA에서 지난 8일 어린 두 자녀를 달리는 차 밖으로 밀어내 한 명을 숨지게 하는 참극을 벌인 30대 여성은 점성술사 인플루언서로 활동했으며,개기일식을 앞두고 종말론에 심취해 있었다는 정황이 나왔다.

LA타임스는 어제(10일) LA 경찰국이 이 사건의 용의자 올해 34살 대니엘 존슨의 범행 동기를 조사하면서 그의 SNS 게시물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존슨이 온라인에서 '대니엘 아요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던 점성술사가 맞는다고 언론에 확인했다. 

그가 운영하던 웹사이트와 연결된 엑스(X, 옛 트위터) 계정에는 메인 게시물로 "깨어나라 깨어나라 종말이 왔다(THE APOCALYPSE IS HERE). 귀가 있는 모든 사람은 들어라. 당신이 믿는 것을 선택할 때가 지금이다"라는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이 올라와 있다. 

이 글은 존슨이 지난 5일 작성한 것이다.

존슨은 지난 4일에는 "이 일식(eclipse)은 영적인 전쟁의 완벽한 본보기(epitome)"라며 "세계는 지금 분명히 변하고 있다. 당신이 한 쪽을 고를 필요가 있다면, 당신의 생에서 옳은 일을 할 시간은 지금이다"라고 쓰기도 했다.

그의 엑스 계정 팔로워는 10만4천600명에 달한다.

미국에서는 지난 8일 정오가 조금 지난 시각부터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는 개기일식 현상이 7년 만에 나타나 사람들을 흥분시켰다.

경찰에 따르면 존슨은 개기일식이 일어난 당일인 8일 오전 3시 40분쯤 LA 카운티의 자택에서 동거남인 올해 29살 제이엘런 채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자신의 포르쉐 차량 조수석에 9살과 생후 8개월인 두 딸을 태우고 고속도로를 달렸다. 

그는 도로를 주행하던 중 차 문을 열고 두 딸을 차 밖으로 밀어냈다.

고속도로 한복판에 내던져진 생후 8개월 영아는 뒤에서 오던 차에 치여 숨졌고, 9살 딸은 살아남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치료받고 있다.

존슨은 아이들을 밀어내고서 30분쯤 뒤 인근의 시내 도로에서 시속 100마일이 넘는 속도로 차를 몰다 가로수와 충돌해 현장에서 숨졌다.

경찰은 이를 자살로 결론지었다. 

존슨은 그동안 운영하던 웹사이트에서 자신이 3살 때 죽음에 가까운 경험을 한 뒤 샤머니즘의 길에 들어섰으며 "주술사(샤먼)와 의녀의 풍부한 혈통을 이어받아 영적인 재능을 꽃피우기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또 직관적 안내와 원격 치유, 점성술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우리가 일상에서 경험하는 어려움에 대한 총체적 치유에 이르는 근거 있는 접근법을 개발했다며 한국과 일본, 중국 등 14개 이상 지역의 구독자들을 도와 왔다고 홍보했다.

LA타임스는 그가 이 사이트를 통해 주간 2.99달러의 '오라 클렌즈'(aura cleans) 서비스와 월 150달러의 '치유'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