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만 TSMC, 1분기 영업이익 16.5% 증가…예상치 상회

연합뉴스 입력 04.10.2024 10:00 AM 수정 04.10.2024 04:34 PM 조회 320
강진 여파 속 공장 가동 정상회 속도…4월 실적 영향 주목
TSMC[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16.5% 증가하며 시장 예상치를 상회했다고 10일 밝혔다.

외신과 대만 언론 등에 따르면 TSMC의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대비 16.5% 늘어난 5천926억4천400만 대만달러(약 25조629억원)를 기록했다.

3월 영업이익은 1천952억1천100만 대만달러(약 8조2천554억원)로 전년 3월에 비해 34.3% 급증했다.

지난 2월과 비교해서도 7.5% 증가한 실적이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달러로 환산할 경우 180억~188억 달러(약 24조3천억~25조4천억원)대로 예상된다.

이같은 양호한 실적 덕분에 TSMC의 주가는 전날 사상최고가인 820대만달러를 돌파했으며 이날 815대만달러로 마감했다고 대만 매체들은 전했다.

TSMC는 지난 3일 대만에서 발생한 강진으로 생산라인에 일부 피해를 봤지만, 5일 "오늘 자로 웨이퍼 팹(fab·반도체 생산공장)의 설비가 대부분 복구됐다"고 발표하는 등 공장 가동 정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TSMC는 당시 발표에서 지진 피해가 경미하다고 판단, 지난 1월에 발표한 연간 실적 전망치를 그대로 유지한 바 있다.

그럼에도 시장에서는 TSMC의 4월 실적에 어떤 변동이 생길지 주목하고 있다.

TSMC는 최근 미국 정부의 반도체법(Chips Act)에 따라 미국으로부터 총 116억달러(15조7천억원)에 달하는 자금도 지원받는 등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